*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확고한 기준을 세워야 한다


- 한비자 제35편 외저설(우하)[504]-


연릉의 탁자는 꿩꼬리 무늬가 있는 말 네 마리가 끄는 마차를 몰고 있었는데, 앞에는 갈퀴 모양의 띠가 있고, 뒤에는 바늘이 꽂힌 채찍이 있었기 때문에 말이 앞으로도 가지 못하고, 뒤로 물러서지도 못하고, 옆으로 뛰어나갔다. 조보가 지나가다 그것을 보고 눈물을 흘리며 이렇게 말했다.

“옛 사람이 다스리는 꼴에도 저런 꼴이 있었다. 원래 상은 사람들을 격려하는 것인데도 상을 받을 자가 비난받기 일수이며, 벌은 못된 행동을 그치게 하는 것인데 벌을 받은 자가 오히려 상을 타는 수가 많다. 백성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행동의 기준이 없어서 엉거주춤하고 서 있다. 그래서 성인도 백성을 위해서 슬퍼하신 것이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연릉의 탁자는 꿩꼬리 무늬가 있는 말 네 마리가 끄는 마차에 타고 있었는데, 앞에는 갈퀴 모양의 굴레가 있고, 뒤에는 날카로운 채찍이 있었기 때문에 말이 앞으로 갈 수도 없고 그렇다고 물러설 수도 없어서 옆으로 뛰어나가고 말았다. 그러자 탁자는 마차에서 뛰어 내려 칼을 빼들고 그 다리를 쳤다. 조보는 그 모양을 보고 하루 동안 식사도 하지 않고 하늘만 쳐다보며 한탄하여 말했다.

“채찍은 말을 몰기 위해서 있는 것인데, 굴레가 앞을 가리고 있어 나가지 못하고, 물러서자니 날카로운 채찍이 있어 그럴 수도 없다. 그런데 군주도 어떤 사람을 청렴결백하다고 격려하면서도 측근들의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물러서게 하고 있는 것이다. 어떤 인물은 공정하다고 칭찬하면서도 자기를 따르지 않는다고 해서 버린다. 그러니 성인이 그것을 보고 슬퍼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 韓非子 第35篇 外儲說(右下)[504]-

延陵卓子乘蒼龍挑文之乘, 鉤飾在前, 錯錣在後, 馬欲進則鉤飾禁之, 欲退則錯錣貫之, 馬因旁出. 造父過而爲之泣涕, 曰:「古之治人亦然矣. 夫賞所以勸之而毁存焉, 罰所以禁之而譽加焉. 民中立而不知所由, 此亦聖人之所爲泣也.」

一曰: 延陵卓子乘蒼龍與翟文之乘, 前則有錯飾, 後則有利錣, 進則引之, 退則筴之. 馬前不得進, 後不得退, 遂避而逸, 因下抽刀而刎其脚. 造父見之, 終日不食, 因仰天而歎曰:「筴, 所以進之也, 錯飾在前 引, 所以退之也, 利錣在後. 今人主以其淸潔也進之, 以其不適左右也退之, 以其公正也譽之, 以其不聽從也廢之. 民懼, 中立而不知所由, 此聖人之所爲泣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