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世事)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悲哉行[비재행]슬프다


- 白居易[백거이]-


悲哉爲儒者[비재위유자]슬프구나 선비의 신세는

力學不知疲[역학부지피]지칠 줄 모르고 학문에 힘써

讀書眼欲暗[독서안욕암]책 읽으니 눈은 어두워지고

秉筆手生胝[병필수생지]붓 잡은 손에는 굳은살이 생겼네

十上方一第[십상방일제]열 번 과거보아 어렵게 급제하나

成名常苦遲[성명상고지]이름내기 힘들어 항상 괴롭고

縱有宦達者[종유환달자]벼슬자리 구하여 얻는다 해도

兩鬢已成紗[양빈이성사]귀밑머리 이미 드물어 졌다네

可憐少壯日[가련소장일]가련히도 어리고 젊은 시절에

適在窮賤時[적재궁천시]궁핍하고 천하게만 지내다가

丈夫老且病[장부로차병]장부 되자 이미 늙고 병드니

焉用富爲貴[언용부위귀]부귀와 영화인들 어디에 쓰랴

沈沈朱門宅[침침주문댁]웅장한 붉은 대문 집 안에는

中有乳臭兒[중유유취아]귀족의 젖내나는 아이가 있어

狀貌如婦人[상모여부인]얼굴 생김은 여인과 같고

光明膏梁肌[광명고량기]기름진 살결은 희게 빛나네

手不把書卷[수불파서권]손에는 책을 든 적이 없고

身不環戎衣[신불환융의]몸에는 갑옷 입은 적이 없는데

二十襲封爵[이십습봉작]스물에 봉지와 작위를 세습 받고

門承勳戚資[문승훈척자]가문의 공훈으로 얻은 재물로

春來日日出[춘래일일출]봄이면 날마다 밖으로 나가는데

服御何輕肥[복어하경비]비단옷에 살찐 말만을 타네

朝從博徒飮[조종박도음]노름패와 아침부터 술 마시고

暮有娼樓期[모유창루기]저물면 기약한 창루로 가고

平封還酒債[평봉환주채]봉지의 세금으로 술빚을 갚고

堆金選蛾眉[퇴금선아미]금을 쌓아놓고 미인을 고르니

聲色狗馬外[성색구마외]주색잡기 이외에는

其餘一無知[기여일무지]아는 것이 하나 없네

山苗與澗松[산묘여간송]산의 묘목과 골짜기의 소나무가

地勢隨高卑[지세수고비]지세 따라 높고 낮게 자라는 것은

古來無柰何[고래무내하]예로부터 어찌 못할 일이었거늘

非獨君像悲[비독군상비]유독 그대 혼자만이 슬퍼하는가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