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말은 소리가 아니다


- 장자(내편) 제2편 제물론[6]-


말이란 소리가 아니다. 말이란 것은 어떤 생각을 표현하는 것이지만, 그 말하는 것은 일정하지 않은 것이다.

말이란 존재하는 것일까, 존재하는 않는 것일까?

그것은 새끼 새의 우는 소리와는 다르지만, 거기에는 구별이 있는 것인가, 없는 것일인가. 도는 어디에 숨겨 있다가 진실과 허위를 드러내며, 말은 어디에 가려져 있다가 옳고 그름을 분별하는가.

도는 어디에나 존재한다. 도는 조그만 성취에 숨겨져 있으며, 말은 화려함에 가려져 있는 것이다.

그래서 유가와 묵가의 시비가 존재하게 된 것이다. 상대가 그르다고 하는 것은 이 쪽에서 옳다 하고, 상대가 옳다고 하는 것은 이 쪽에서 그르다고 한다. 오직 밝은 지혜로만 상대방이 그르다고 하는 것을 옳다고 하고, 상대방이 옳다고 하는 것을 그르다고 해야 할 것이다.


- 莊子(內篇) 第2篇 齊物論[6]-

夫言非吹也, 言者有言, 其所言者特未定也. 果有言邪? 其未嘗有言邪? 其以爲異於鷇音, 亦有辯乎, 其無辯乎?

道惡乎隱而有眞僞? 言惡乎隱而有是非? 道惡乎往而不存? 言惡乎存而不可? 道隱於小成, 言隱於榮華. 故有儒墨之是非, 以是其所非而非其所是. 欲是其所非而非其所是, 則莫若以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