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상대적인 판단


- 장자(내편) 제2편 제물론[7]-


물건은 저것이 되지 않는 것이 없고, 또 이것이 되지 않는 것도 없다. 저것은 저것의 입장에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이것으로써 알게 되면 곧 저것을 알게 된다. 그러므로, 「저것은 이것에서 나오고, 이것 역시 저것에서 비롯되는 것이다」라고 하는 것이다. 이는 저것과 이것이 함께 생겨난다는 말인 것이다.

그 뿐만 아니라 삶이 있으면 죽음도 있고 죽음이 있으면 삶도 있다. 가능한 것이 있으면 가능하지 않은 것이 있고, 가능하지 않은 것이 있으면 가능한 것이 있다. 옳음이 있어 그릇됨이 있고, 그릇됨이 있어 옳음이 있다.

그래서 성인은 이런 것에 의거하지 않고 그런 것을 자연에 비추어 생각하는 것이다. 이것은 또한 옳음에 근거를 둔 것이다. 이것이 저것이 되고 저것은 또 이것이 된다. 저것도 한가지 시비가 되고, 이것도 한가지 시비가 된다.

그러면 과연 저것과 이것이 있는 것인가, 저것과 이것이 없는 것인가? 저것과 이것이라는 상대적인 개념이 없는 것을 도추라 한다. 중추가 되어야 비로소 둥근 고리의 중심을 차지한 꼴이 되어 무궁한 변화에 응할 수 있게 된다.

그래서 옳음도 역시 무궁한 변화중의 하나이고, 그름도 역시 무궁한 변화중의 하나인 것이다. 그러므로, 밝은 지혜로써 판단하는 것이 가장 옳다고 하는 것이다.


- 莊子(內篇) 第2篇 齊物論[7]-

物无非彼, 物无非是. 自彼則不見, 自是則知之. 故曰彼出於是, 是亦因彼. 彼是方生之說也, 雖然, 方生方死, 方死方生, 方可方不可. 因是因非, 因非因是. 是以聖人不由, 而照之於天, 亦因是也.

是亦彼也, 彼亦是也. 彼亦一是非, 此亦一是非. 果且有彼是乎哉? 果且无彼是乎哉? 彼是莫得其偶, 謂之道樞. 樞始得其環中, 以應无窮. 是亦一无窮, 非亦一无窮也. 故曰莫若以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