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영원하고 평범한 것에 맡겨라


- 장자(내편) 제2편 제물론[12]-


옛날 소씨가 금을 타던 경우가 이룸과 무너짐이 있는 예이고, 옛날 소씨가 금을 타고 있지 않던 경우가 이룸과 무너짐이 없는 예이다.

소문은 금을 탔었고, 사광은 지팡이를 짚고 음악을 들었으며, 혜자는 오동나무 안석에 기대어 대화를 했다. 이들 세 사람의 지혜는 모두 최고의 경지에 있었으므로 후세에까지 기록으로 전하여진 것이다.

그들은 자기들이 좋아하는 것이 남들이 좋아하는 것보다 특이하다 생각하여 자기들의 특기를 남들에게 밝히려고 애썼다. 밝힐 수 없는 것으로 남들에게 밝히려 들었기 때문에 결국은 단단함과 흰 것은 같다는 견백론(堅白論)의 어리석음으로 끝맺은 것이다. 그래서 소문의 아들 또한 소문의 기술을 계승하는데 머물고 평생 이룬 것이 없게 되었던 것이다.

이들이 이룬 것을 성취라고 말할 수 있다면 우리도 무엇이든 성취할 수가 있을 것이다.

이들이 이룬 것을 성취라고 말할 수가 없다면 사물에게나 우리에게나 성취란 있을 수 없게 될 것이다.

그래서 성인들은 도를 어지럽히는 빛을 없애려고 했다. 그래서 자기 본위의 방법을 쓰지 않고 영원하고 평범한 것에 자기를 맡겼던 것이다. 이것을 밝힘이라 말하는 것이다.


- 莊子(內篇) 第2篇 齊物論[12]-

有成與虧, 故昭氏之鼓琴也. 無成與虧, 故昭氏之不鼓琴也. 昭文之鼓琴也, 師曠之枝策也, 惠子之據梧也, 三子之知, 幾乎皆其盛者也, 故載之末年. 唯其好之也, 以異於彼. 其好之也, 欲以明之. 彼非 所明而明之, 故以堅白之昧終. 而其子又以文之綸終, 終身無成. 若是而可謂成乎? 雖我無成, 亦可謂成矣. 若是而不可謂成乎? 物與我無成也. 是故滑疑之耀, 聖人之所圖也. 爲是不用而寓諸庸, 此之謂以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