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기도 대상도 없이 자연의 원리를 따라라


- 장자(내편) 제3편 양생주[3]-


한 백정이 문혜왕을 위해 소를 잡았다. 그의 손이 닿는 곳이나, 어깨를 기대는 곳이나, 발로 밟는 곳이나, 무릎으로 누르는 곳에서는 뼈와 살이 떨어졌다. 칼이 지날 때마다 설겅설겅 소리가 나는데 모두가 음률에 들어맞았다. 그의 동작은 상림의 춤과 같았으며, 그의 절도는 경수의 장단과도 같았다.

문혜왕이 말했다.

“훌륭하다. 어떻게 하여 재주가 이런 경지에까지 이를 수가 있는가?”

백정이 칼을 놓고 대답했다.

“제가 좋아하는 것은 도로 재주보다 앞서는 것입니다. 처음 제가 소를 잡았을 때는 보이는 것이 모두 소였습니다. 그러나 삼 년 뒤에는 완전한 소가 보이는 일이 없어졌습니다. 지금은 정신으로 소를 대할 뿐 눈으로 보지는 않습니다. 감각의 작용은 멈추고 정신을 따라 움직이는 것입니다. 천연의 조리를 따라 틈과 틈을 가르고, 큰 구멍을 따라 칼을 찌릅니다. 소의 본래 구조에 따라 칼을 쓰게 되어 힘줄이나 질긴 근육에 칼이 닿는 일이 없습니다. 그렇게 되니 큰 뼈에 칼이 닿는 일도 없습니다.

훌륭한 백정은 일년마다 칼을 바꾸는데 그 이유는 살을 자르기 때문입니다. 보통 백정은 달마다 칼을 바꾸는데 뼈를 자르기 때문입니다. 지금 제가 쓰는 칼은 십구년이 되었으며, 그 사이 잡은 소는 수천 마리에 이릅니다. 그러나 아직도 칼날은 숫돌에 새로 간 것 같습니다. 소의 뼈마디에는 틈이 있으나 칼날에는 두께가 없습니다. 두께가 없는 것을 틈이 있는 곳에 넣기 때문에 칼의 움직임은 언제나 여유가 있습니다. 그래서 십구년이 지나도 칼날은 새로 간 것과 같은 것입니다.

그렇지만 뼈와 살이 엉긴 곳은 저로서도 다루기 어렵습니다. 조심조심하면서 눈은 그곳을 주목하고 동작을 늦추며 칼을 매우 미세하게 움직입니다. 그러면 후두둑 살과 뼈가 떨어져 흙이 땅 위에 쌓이듯 쌓입니다. 그렇게 되면 칼을 들고 서서 사방을 둘러보며 흡족한 기분에 젖습니다. 그리고는 칼을 잘 닦아 잘 보관해 둡니다.”

문혜왕이 말했다.

“훌륭하다! 나는 백정의 말을 듣고서 삶을 기르는 방법을 터득하게 되었다.”


- 莊子(內篇) 第3篇 養生主[3]-

庖丁爲文惠君解牛, 手之所觸, 肩之所倚, 足之所履, 膝之所踦, 砉然嚮然, 奏刀騞然, 莫不中音. 合於桑林之舞, 乃中經首之會. 文惠君曰:「譆, 善哉! 技蓋至此乎?」

庖丁釋刀對曰:「臣之所好者道也, 進乎技矣, 始臣之解牛之時, 所見无非全牛者. 三年之後, 未嘗見全牛也. 方今之時, 臣以神遇而不以目視, 官知之而神欲行. 依乎天理, 批大卻 導大窾因其固然, 技經肯綮之未嘗微礙, 而況大軱乎! 良庖歲更刀, 割也. 族庖月更刀, 折也. 今臣之刀十九年矣, 所解數千牛矣, 而刀刃若新發於硎. 彼節者有閒, 而刀刃者無厚. 以無厚入有閒, 恢恢乎其於遊刃必有餘地矣. 是以十九年而刀刃若新發於硎. 雖然, 每至於族, 吾見其難爲, 怵然爲戒, 視爲止, 行爲遲. 動刀甚微, 謋然已解, 如士委地. 提刀而立, 爲之四顧, 爲之躊躇滿志, 善刀而藏之.」

文惠君曰:「善哉! 吾聞포丁之言, 得養生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