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분수대로 자연을 따라 살아라


- 장자(내편) 제3편 양생주[4]-


공문헌이 우사를 보고 놀라며 말했다.

“어찌된 일인가? 어째서 한 발을 잘렸는가? 하늘이 그랬는가? 사람이 그랬는가?”

우사가 말했다.

“하늘이 그렇게 한 것이지 사람이 한 일은 아닙니다. 하늘이 나를 만들 때 외발이 되도록 정한 것입니다. 사람의 모습은 두 개의 다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 내 외발도 하늘이 그렇게 한 것이지 사람의 짓이 아닌 것입니다. 못 가에 사는 꿩은 열 발자국을 걸어야 한 번 쪼을 모이를 만나고, 백 발자국을 걸어야 한 번 마실 물을 만납니다. 그러나 우리 속에 갇혀 길러지기를 바라지는 않습니다. 우리 속에서는 신경을 쓰며 고생하는 일은 없겠지만 그 곳에 사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 莊子(內篇) 第3篇 養生主[4]-

公文軒見右師而驚曰:「是何人也? 惡乎介也? 天與, 其人與?」 曰:「天也, 非人也. 天之生是使獨也, 人之貌有與也. 以是知其天也, 非人也.」

澤雉十步一啄, 百步一食, 不蘄畜乎樊中. 神雖王, 不善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