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두 명성과 실리를 추구한다


- 장자(내편) 제4편 인간세[3]-


“만약 어진 사람을 좋아하고 못난 사람을 미워하는 임금이라면 어찌 네게 특별한 일을 해주기를 바라겠느냐? 네가 따지지 않으면 그만이지만 따진다면 임금은 반드시 너를 권세로 누르고 이론을 무너뜨릴 것이다. 너는 눈이 캄캄해지고, 얼굴빛은 새파래지고, 입은 자기를 변명하기에 바쁘고, 태도는 비굴해질 것이며, 마음도 그를 따라가고 말 것이다. 이것은 불로 불을 끄고 물로 물을 막는 것과 같은 것이다. 이런 것을 더욱 늘이는 것이라 부르는 것이다. 처음부터 그의 독선을 따라가 끝없이 계속될 것이다.

너는 너의 말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반드시 포악한 사람에게 죽게 될 것이다. 또한 옛날에도 걸왕은 관룡봉을 죽였고, 주왕은 왕자 비간을 죽였다. 이들은 모두 몸을 잘 닦았었고, 백성들을 잘 위하였지만, 신하로서 그의 임금의 뜻을 어긴 사람들이었다. 그러므로 그들의 임금은 그들의 행동을 이유로 하여 그들을 제거했던 것이다. 이들은 명성을 좋아하던 임금이었다. 옛날에 요임금은 총지와 서오를 공격하였고, 우임금은 유호를 공격했다. 이들 나라는 폐허가 되고 사람들은 죽임을 당했다. 그들은 쉴새 없이 전쟁을 하여 실리를 추구하던 임금이었다. 이들은 모두가 명예와 실리를 추구했던 사람들이다. 명성과 실리라는 것은 성인이라도 어쩔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런데 하물며 네가 어쩌겠다는 것이냐?”


- 莊子(內篇) 第4篇 人間世[3]-

且苟爲悅賢而惡不肖, 惡用而求有以異? 若唯無詔, 王公必將乘人而鬪其捷. 而目將熒之, 而色將平之, 口將營之, 容將形之, 心且成之. 是以火救火, 以水救水, 名之曰益多. 順始無窮, 若殆以不信厚言, 必死於暴人之前矣!

「且昔者桀殺關龍逢, 紂殺王子比干, 是皆修其身以下傴拊人之民, 以下拂其上者也, 故其君因其修以擠之. 是好名者也. 昔者堯攻叢.枝.胥敖 禹攻有扈, 國爲虛厲, 身爲刑戮, 其用兵不止, 其求實無已. 是皆求名實者也. 而獨不聞之乎? 名實者, 聖人之所不能勝也, 而況若乎! 雖然, 若必有以也, 嘗以語我來!」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