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참된 사람은 모든 것을 한가지로 본다


- 장자(내편) 제6편 대종사[4]-


참된 사람은 그의 키가 크다 하더라도 흐트러진 모습을 하지 않으며, 무엇이 부족한 듯하지만 남에게 받는 것이 없다. 편안히 행동하는 것이 모난 듯도 하지만 고집하는 일은 없다. 넓게 텅 비어 있지만 화려하지는 않다. 평화롭고 즐거워 언제나 기쁜 듯하다. 또한 행동하지 않을 수 없을 때에만 행동을 한다.

그의 얼굴빛은 윤기가 더해가고, 그의 덕은 점잖게 지극한 선에 머물러 있다. 넓게 큰 듯하고, 높아서 제어할 수가 없다. 느릿느릿하여 한가함을 좋아하는 듯하고, 멍하니 말을 잊고 있는 듯하다.

법도로써 본체를 삼고, 예의로써 날개를 삼는다. 앎으로써 때에 알맞게 하고, 도로써 자연을 따른다. 법도로써 본체를 삼는 것은 그의 관찰이 밝기 때문이다. 예의로써 날개를 삼는 것은 세상에서 행동하는 근거가 되기 때문이다. 앎으로써 때에 알맞게 하는 것은 일을 부득이하게 처리하기 때문이다.

덕으로써 자연을 따른다고 하는 것은 발이 있는 사람들이 언덕을 오르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런데도 사람이 참되려면 힘써 행실을 닦아야만 한다고 사람들은 생각하고 있다.

그러므로 그들에게는 좋아하는 것도 한가지이고, 좋아하지 않는 것도 한가지이다. 그들에게는 한가지의 것도 한가지이고, 한가지 것이 아닌 것도 한가지이다. 그처럼 한가지라는 것은 하늘과 한 무리가 되는 것이고, 한가지가 아니라는 것은 사람과 한 무리가 되는 것이다.

하늘과 사람은 서로 다툴 수가 없는 것이다. 이런 사람을 참된 사람이라 부르는 것이다.


- 莊子(內篇) 第6篇 大宗師[4]-

古之眞人, 其狀義而不朋, 若不足而不承. 與乎其觚而不堅也, 張乎其虛而不華也. 邴邴乎其似喜也! 崔乎其不得已也! 滀乎進我色也, 與乎止我德也. 厲乎其似世也! 謷乎其未可制也. 連乎其似好閉也, 悗乎忘其言也. 以刑爲體, 以禮爲翼, 以知爲時, 以德爲循. 以刑爲體者, 綽乎其殺也. 以禮爲翼者, 所以行於世也. 以知爲時者, 不得已於事也. 以德爲循者, 言其與有足者至於丘也. 而人眞以爲勤行者也. 故其好之也一, 其弗好之也一. 其一也, 其不一也. 其一與天爲徒, 其不一與人爲徒. 天與人不相勝也, 是之謂眞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