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물에 지배당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산다


- 장자(내편) 제6편 대종사[3]-


참된 사람은 그의 마음을 잊고 있고, 그의 얼굴은 적막하며, 그의 이마는 넓다. 쓸쓸하기가 가을과 같고, 따스하기가 봄과 같다. 기쁨과 노여움의 감정은 사철의 변화와 통하고, 만물과 잘 조화되어 그 한계를 알 수가 없다. 그러므로 성인이 군사를 일으키게 되면 나라를 멸망시켜도 그 나라 사람들의 마음은 잃지 않는다.

이익과 은혜로운 혜택을 오래도록 베풀어지게 하면서도 사람들을 편애하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만물에 통달함을 즐기는 것은 성인이 아니다. 따로 친근한 사람이 있는 것은 어짊이 아니다. 때에 앞서는 것은 현명한 것이 아니고, 이로움과 해로움이 같이 통하지 않는 것은 군자가 아니다. 명성을 쫓아서 자기를 잃는 것은 선비가 아니다. 자신을 망치면서도 참되지 않은 것은 남을 부리는 사람이 아니다.

호불해· 무광· 백이· 숙제· 기자· 서여· 기타· 신도적 같은 이들은 남에게 부림을 당하고, 남을 즐겁게 하면서도, 그들의 즐김을 스스로 즐기지 못한 사람들이다.


- 莊子(內篇) 第6篇 大宗師[3]-

若然者, 其心忘, 其容寂, 其顙頯.凄然似秋, 煖然似春, 喜怒通四時, 與物有宜而莫知其極.

故聖人之用兵也, 亡國而不失人心. 利澤施乎萬世, 不爲愛人, 故樂通物, 非聖人也. 有親, 非仁也. 天時, 非賢也. 利害不通, 非君子也. 行名失己, 非士也. 亡身不眞, 非役人也. 若狐不偕.務光.伯夷.叔齊.箕子.胥餘.紀他.申徒狄, 是役人之役, 適人之適, 而不自適其適者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