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참된 앎이란 앎이 없는 것이다


- 장자(내편) 제6편 대종사[2]-


참된 사람이어야만 참된 앎을 지니게 된다. 참된 사람이란 어떤 사람을 말하는가?

옛날의 참된 사람은 작은 일에도 거스르지 않고, 성공을 뽐내지 않으며, 일을 꾀하지도 않았었다. 이런 사람은 실패하는 일이 있어도 후회하지 않고, 잘 되어도 스스로 득의양양하지 않는다. 이런 사람은 높은 곳에 올라가도 떨리지 않고, 물에 빠져도 젖지 않으며, 불 속으로 들어가도 뜨거워하지 않는다. 앎이 도에까지 승화되어 이와 같은 위력을 발휘하는 것이다.

옛날의 참된 사람은 잠을 자더라도 꿈을 꾸지 않고, 깨어 있다 하더라도 근심이 없었다. 음식은 좋은 것만을 찾지 않고, 숨쉬는 것은 여유가 있었다. 참된 사람은 발꿈치로도 숨을 쉬지만, 보통사람은 목구멍으로만 숨을 쉰다. 남에게 굴복 당한 사람들은 목에서 나는 소리가 물건을 토해내는 것과 같고, 욕심이 많은 사람은 타고난 기틀이 천박하다.

참된 사람은 삶을 기뻐할 줄도 모르고, 죽음을 싫어할 줄도 모른다. 세상에 나옴을 기뻐하지도 않고 저승으로 들어가는 것을 거부하려 하지도 않는다. 의연히 가고 의연히 올 따름이다.

그는 삶의 시작을 꺼리지도 않고 그는 삶의 종말을 바라지도 않는다. 삶을 받아도 그것을 기뻐하고 그것을 잃어도 기뻐한다. 이것이 자기 마음으로써 도를 저버리지 않는 것이며, 사람으로써 하늘을 돕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런 이를 두고 참된 사람이라 부른다.


- 莊子(內篇) 第6篇 大宗師[2]-

且有眞人而後有眞知. 何謂眞人? 古之眞人, 不逆寡, 不雄成, 不謨士. 若然者, 過而弗悔, 當而不自得也. 若然者, 登高不慄, 入水不濡, 入火不熱. 是知之能登假於道者也若此.

古之眞人, 其寢不夢, 其覺無憂, 其食不甘, 其息深深. 眞人之息以踵, 衆人之息以喉. 屈服者, 其嗌言若哇. 其耆欲深者, 其天機淺.

古之眞人, 不知說生, 不知惡死. 其出不訢, 其入不距. 翛然而往, 翛然而來而已矣. 不忘其所始, 不求其所終. 受而喜之, 忘而復之, 是之謂不以心損道, 不以人助天. 是之謂眞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