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인의로 본성을 잃게 만들어 세상이 어지러워졌다


- 장자(외편) 제9편 마제[3]-


말이 날뛰면서 살고 있을 때에는 풀을 뜯고 물을 마시며, 기쁘면 서로 목을 맞대고 비벼대고, 화가 나면 등을 돌려 서로 걷어찬다. 말의 지혜란 이것뿐이다.

그런데 말에게 멍에를 올려놓고 굴레로써 제약을 가하게 되자, 말은 수레채를 비키고, 멍에를 떨쳐버리고, 수레의 포장을 물어 찢고, 재갈을 뱉어내고, 고삐를 물어뜯을 줄 알게 되었다. 이처럼 말의 지혜를 도적처럼 교활하게 만든 것은 백락의 죄이다.

혁서씨의 시대에는 백성들은 살면서도 무엇을 해야 할지 몰랐고, 걸어다니면서도 갈곳을 알지 못했다. 입에 음식을 문 채로 즐거워했고, 배를 두드리며 놀았었다. 백성들의 능력은 이 정도에 그쳤었다.

성인이 나와 예의와 음악으로 번거롭게 하여 천하의 모양을 뜯어 고쳤다. 인의를 내걸고 세상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했다. 그러자 백성들은 일에 힘쓰면서 다투어 이익을 추구하게 되었고, 이를 막을 수 없게 되었다.

이것도 역시 성인의 잘못인 것이다.


- 莊子(外篇) 第9篇 馬蹄[3]-

夫馬, 陸居則食草飮水, 喜則交頸相靡, 怒則分背相踶. 馬知已此矣. 夫加之以衡扼, 齊之以月題, 而馬知介倪. 闉扼. 鷙曼. 詭銜. 竊轡. 故馬之知而態至盜者, 伯樂之罪也.

夫赫胥氏之時, 民居不知所爲, 行不知所之, 含哺而熙, 鼓腹而遊, 民能以此矣. 及至聖人, 屈折禮樂以匡天下之形, 縣跂仁義以慰天下之心, 而民乃始踶跂好知, 爭歸於利, 不可止也. 此亦聖人過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