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천하는 그대로 내버려두어야 한다


- 장자(외편) 제11편 재유[2]-


군자가 부득이 천하를 다스리게 되었다면 아무런 작위도 가하지 않는 무위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아무런 작위도 가하지 않아야만 사람의 본성과 운명의 진실함에 편안할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의 몸을 천하를 다스리는 것보다 귀하게 여기는 사람에게는 천하를 맡겨도 괜찮다. 자기 몸을 천하를 다스리는 것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천하를 다스리게 해도 괜찮다.

그러므로 군자는 진실로 오장에 깃들인 생명을 흩트리지 않고, 그의 귀 밝음과 눈 밝음을 드러내지 않는다. 조용히 있다가 용처럼 나타나고, 심연처럼 침묵을 지키다가 우레 같은 소리를 내며, 자기 정신이 움직이면 자연의 변화가 그를 따르고, 조용히 아무런 작위도 가하지 않지만 만물은 저절로 움직여진다. 그런데 또 무슨 천하를 다스릴 필요가 있겠는가?


- 莊子(外篇) 第11篇 在宥[2]-

故君子不得已而臨莅天下, 莫若无爲. 无爲也而後安其性命之情. 故曰:「貴以身爲天下, 則可以託天下. 愛以身爲天下, 則可以寄天下.」 故君子苟能无解其五藏, 无擢其聰明. 尸居而龍見, 淵黙而雷聲, 神動而天隨, 從容无爲而萬物炊累焉. 吾又何暇治天下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