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천하는 인위적으로 다스려서는 안 된다


- 장자(외편) 제11편 재유[1]-


천하를 있는 그대로 내버려두지 않고 천하를 다스리려고 해서는 안 된다. 천하를 있는 그대로 두는 것은 천하 사람들이 그들의 본성을 잃게 될까 두렵기 때문이다. 천하를 내버려두는 것은 그들이 타고난 덕이 바뀔까 두렵기 때문이다.

천하사람들이 그들의 본성을 잃지 않고 그들의 타고난 덕이 바뀌지 않는데도 천하를 다스려야 한다고 할 사람이 있겠는가?

옛날 요임금이 천하를 다스릴 때에는 천하 사람들로 하여금 즐거이 받아들이게 하면서 누구나 다 그의 본성을 즐기도록 했다. 이것은 고요히 둔 것은 아니다. 걸왕이 천하를 다스릴 때에는 세상사람들로 하여금 고생하면서 누구나 그의 본성을 괴롭히도록 했다. 이것은 즐기도록 둔 것은 아니다. 고요히 두지 않는 것이나 즐기도록 두지 않는 것은 모두가 타고난 덕에 어긋나는 것이다. 타고난 덕에 어긋나면서도 오래 갈 수 있는 것이란 세상에 없다.

사람들이 크게 기뻐하면 양으로 치우치게 되며, 크게 노하면 음으로 치우치게 된다. 음이나 양으로 다 같이 치우쳐지면 사계절이 제대로 오지 않고 추위와 더위의 조화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음과 양이 어긋나면 사람들의 몸을 상하게 한다. 사람들로 하여금 기쁨과 노여움의 도를 잃게 하고, 사는 곳이 일정치 않게 하고, 생각이나 사고가 제대로 되지 않게 하고, 도에 알맞은 조화를 이루지 못하게 한다. 그렇게 되면 온 세상 사람들의 뜻도 고르지 않게 되고, 행동도 고르지 않게 되어 도척이나 증삼, 사추와 같은 행실이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온 세상을 들어 그 선한 것을 상 주려 한다 해도 다 줄 수가 없고, 온 세상을 들어 그 악한 것을 벌하려 해도 다 벌할 수 없게 된다. 그러므로 세상이 크다고는 하지만 다 상주고 벌할 수가 없는 것이다. 하· 은· 주 3대 이후로는 시끄럽게 내내 상벌로 일을 삼았으니 그의 본성과 운명의 진실함에 편안히 지낼 겨를이 어디 있었겠는가?

또한 눈 밝은 것을 좋아한 결과 빛깔에 빠지게 되었고, 어짊을 좋아한 결과 타고난 덕을 어지럽히게 되었고, 의로움을 좋아한 결과 의리에 어긋나게 되었고, 예의를 좋아한 결과 겉치레에 자기를 잃게 되었고, 음악을 좋아한 결과 음탕함에 자신을 잃게 되었고, 성인을 좋아한 결과 재주에 자신을 잃게 되었고, 지혜를 좋아한 결과 남의 허물 찾기에 자신을 잃게 되었다.

온 천하가 그의 본성과 운명의 진실함에 편안하려면 이상의 여덟 가지의 것은 있어도 좋고 없어도 좋은 것들이다. 온 천하가 그의 본성과 운명의 진실함에 편안하지 않으려면 이 여덟 가지 것들이 곧 엉키고 뒤섞이면서 천하를 어지럽히는 것이다. 그러면 온 천하가 비로소 그것을 존중하고 아끼게 되는 것이다.

세상의 미혹됨은 너무도 지나치다. 어찌 그대로 지나가는 대로 가게 둘 수 없는가. 그들은 재계를 하고 그에 대한 얘기를 하고, 무릎 꿇고 바로 앉아 그것들을 전하면서, 그것을 북 치고 노래하고 춤을 출 정도로 좋아하고 있으니, 아무도 이것을 어쩔 수가 없다.


- 莊子(外篇) 第11篇 在宥[1]-

聞在宥天下, 不聞治天下也. 在之也者, 恐天下之淫其性也. 宥之也者, 恐天下之遷其德也. 天下不淫其性, 不遷其德, 有治天下哉! 昔堯之治天下也, 使天下欣欣焉人樂其性, 是不恬也. 桀之治天下也, 使天下瘁瘁焉人苦其性, 是不愉也. 夫不恬不愉, 非德也. 非德也而可長久者, 天下無之.

人大喜邪? 毘於陽. 大怒邪? 毘於陰. 陰陽竝毘, 四時不至, 寒暑之和不成, 其反傷人之形乎! 使人喜怒失位, 居處無常, 思慮不自得, 中道不成章, 於是乎天下始喬詰卓鷙, 而後有盜跖.曾.史之行. 故擧天下以賞其善者不足, 擧天下以罰其惡者不給, 故天下之大, 不足以賞罰. 自三代以下者, 匈匈焉終以賞罰爲事, 彼何暇安其性命之情哉!

而且說明邪? 是淫於色也. 說聰邪? 是淫於聲也. 說仁邪? 是亂於德也. 說義邪? 是悖於理也. 說禮邪? 是相於技也. 說樂邪? 是相於淫也. 說聖邪? 是相於禮也. 說知邪? 是相於疵也. 天下將安其性命之情, 之八者, 存可也, 亡可也. 天下將不安其性命之情, 之八者, 乃始臠券獊囊而亂天下也. 而天下乃始尊之惜之, 甚矣天下之惑也! 豈直過也而去之邪? 乃齋戒以言之, 跪坐以進之, 鼓歌以儛之, 吾若是何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