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위대한 사람이란 아무것도 없는 사람이다


- 장자(외편) 제11편 재유[8]-


위대한 사람의 가르침은 형체에 그림자가 따르고 소리에 울림이 따르는 것처럼 질문이 있으면 거기에 응답을 하여 자기가 품고 있는 생각을 다 털어놓는다. 그래서 온 천하의 반려가 된다.

그는 아무 소리도 없는 고요함에 몸을 두고, 일정한 방향도 없는 자유로운 행동을 한다. 허둥지둥 왔다갔다하고 있는 그대들을 이끌어 무한한 경지에 노닐게 할 것이다.

그는 드나듦에 있어 의지하는 곳이 없고, 태양처럼 시작도 끝도 없다. 그의 신체의 모양은 만물과 크게 하나가 되어 있으며, 크게 하나가됨으로써 자기가 없다. 자기가 없는데 어찌 사물의 존재를 인식하겠는가?

존재를 인식하고 있는 사람이란 옛날의 군자이며, 무만을 보고 있는 사람은 하늘과 땅의 벗인 것이다.


- 莊子(外篇) 第11篇 在宥[8]-

大人之敎, 若形之於影, 聲之於響. 有問而應之, 盡其所懷, 爲天下配. 處乎无響, 行乎无方. 挈汝適復之撓撓, 以遊无端. 出入无旁, 與日无始. 頌論形軀, 合乎大同, 大同而无己. 無己, 惡乎得有有! 覩有者, 昔之君子. 覩无者, 天地之友.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