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세상은 지혜로 다스려지는 것이 아니다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5]-


요임금의 스승은 허유였고, 허유의 스승은 설결이었고, 설결의 스승은 왕예였고, 왕예의 스승은 피의였다.

요임금이 허유에게 물었다.

“설결께서는 하늘의 짝인 천자가 될만한 분이시지요? 저는 왕예를 통하여 그 분을 모시려고 합니다.”

허유가 말했다.

“위험합니다. 천하를 위태롭게 할 것입니다. 설결의 사람됨은 총명하고 지혜가 밝으며 일을 잘하면서도 민첩합니다, 그 분의 성품은 남보다 뛰어나서 인간의 지혜로써 하늘을 떠받들려하고 있습니다. 그 분은 잘못을 금하는 일은 잘 알고 있지만 잘못이 생기는 원인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분에게 하늘의 짝인 천자가 되게 하면 그 분은 인위적인 행동으로써 하늘을 무시할 것입니다. 또한 자신을 근본으로 하여 다른 것들에 차별을 둘 것입니다. 또한 지혜를 존중하여 날뛰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일에 부림을 당할 것입니다. 그리고 물건에 구속을 당할 것입니다. 그리고 사방을 둘러보면서 물건들에 대처하기에 바쁠 것입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일을 합당하게 처리하려 바쁠 것입니다. 그리고 물건을 쫓아 변화함으로써 처음부터 일정한 것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니 어찌 하늘의 짝인 천자가 될 수 있겠습니까.

가족이 있으면 선조가 있을 것입니다. 그는 한 집안의 아버지는 될 수 있지만 한 집안의 선조가 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의 다스림은 혼란의 근본이 될 것이니, 그것은 신하로서의 재난인 동시에 임금에게도 해로울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5]-

堯之師曰許由, 許由之師曰齧缺, 齧缺之師曰王倪, 王倪之師曰被衣.

堯問於許由曰:「齧缺可以配天乎? 吾藉王倪而要之.」

許由曰:「殆哉圾乎天下! 齧缺之爲人也, 聰明叡知, 給數以敏, 其性過人, 而又乃以人受天. 彼審乎禁過, 而不知過之所由生. 與之配天乎? 彼且乘人而無天, 方且本身而異形, 方且尊知而火馳, 方且爲緖使, 方且爲物絯, 方且四顧而物應, 方且應衆宜, 方且與物化而未始有恒. 夫何足以配天乎? 雖然, 有族, 有祖, 可以爲衆父, 而不可以爲衆父父. 治, 亂之率也, 北面之禍也, 南面之賊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