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연스럽다는 것은 무엇인가(화봉지축華封之祝)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6]-


요임금이 화땅에 놀러 갔었는데, 화땅의 국경을 지키는 사람이 말했다.

“성인께서 오래 오래 사시기를 기원합니다.”

요임금이 말했다.

“사양하겠습니다.”

국경을 지키는 사람이 말했다.

“성인께서 부자가 되도록 하여 주십시오.”

요임금이 말했다.

“사양하겠습니다.”

국경지기가 말했다.

“성인께서 많은 아들을 낳게 하여 주십시오.”

요임금이 말했다.

“사양하겠습니다.”

그러자 국경지기가 말했다.

“오래 살고, 부자가 되고, 많은 아들을 낳는 것은 모든 사람들이 원하는 일입니다. 홀로 그것을 원하지 않으시니 어찌 된 일입니까?”

요임금이 말했다.

“아들이 많으면 근심이 많아지고, 부자가 되면 일이 많아지고, 오래 살면 욕된 일이 많아집니다. 이 세 가지 것들은 덕을 기르는데 방해가 되는 것이어서 사양하는 것입니다.”

국경지기가 말했다.

“처음에 나는 당신을 성인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보니 군자 정도에 지나지 않는군요. 하늘은 모든 사람을 낳고 그들에게 합당한 직분을 줍니다. 아들이 많다 해도 그들에게 직분이 주어지는데 무슨 근심이 있겠습니까? 부자가 된다 해도 사람들에게 나누어준다면 무슨 일이 되겠습니까? 성인이란 메추리처럼 일정한 거처도 없고, 병아리처럼 부실하게 먹으면서도 새처럼 날아다니며 행적도 남기지 않습니다. 천하에 올바른 도가 행하여지면 모두가 번창하지만 천하에 도가 행하여지지 않을 때에는 덕이나 닦으면서 한가히 지냅니다. 천년이나 세상을 피해 살다가 세상을 떠나 신선 세상으로 올라갑니다. 하늘의 흰 구름을 타고서 하느님이 계시는 곳으로 가는 것이지요. 앞의 세 가지가 환란으로써 닥쳐올 수가 없으며 몸에는 언제나 재앙이 없습니다. 그런데 무슨 욕된 일이 있겠습니까?”

그렇게 말하고 국경지기가 떠나가자, 요임금이 뒤따라가면서 말했다.

“가르침을 주십시오.”

국경지기가 말했다.

“물러가시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6]-

堯觀乎華.華封人曰:「嘻. 聖人, 請祝聖人.」

「使聖人壽.」 堯曰:「辭.」 「使聖人富.」 堯曰:「辭.」 「使聖人多男子.」 堯曰:「辭.」

封人曰:「壽.富.多男子.人之所欲也, 女獨不欲, 何邪?」

堯曰:「多男子則多懼, 富則多事, 壽則多辱. 是三者, 非所以養德也, 故辭.」

封人曰:「始也我以女爲聖人邪, 今然君子也. 天生萬民, 必授之職, 多男子而授之職, 則何懼之有? 富而使人分之, 則何事之有! 夫聖人, 鶉居而鷇食, 鳥行而无彰, 天下有道, 則與物皆昌. 天下无道, 則修德就閒. 千歲厭世, 去而上倦. 乘彼白雲, 至於帝鄕. 三患莫至, 身常无殃. 則何辱之有!」

封人去之. 堯隨之, 曰:「請問?」

封人曰:「退已!」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