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최상의 정치는 모든 사람의 마음을 편하게 하는 것이다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10]-


장려면이 계철을 만나 말했다.

“노나라 임금이 저에게 가르침을 받고자 했는데 사양하였으나 허락되지 않아 말을 한 것이 있습니다. 그러나 옳은 말이었는지 그른 말이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제가 한 말을 말씀드릴 테니 한 번 들어주십시오. 제가 노나라 임금에게 말하기를

「반드시 공손함과 검소함을 실행하고 공손하고 충실한 사람들을 뽑아 쓰되, 사사로움에 기우는 일이 없다면 백성들이 어찌 화합하지 않겠습니까?」

라고 했습니다.”

계철이 웃으면서 말했다.

“만약 선생의 말을 제왕의 덕에다 비추어 본다면 마치 사마귀가 앞다리를 벌리고 수레바퀴 앞에 버티고 서 있는 것이나 같은 것이니, 반드시 당해낼 수 없을 것입니다. 그렇게 한다면 곧 그 자신이 위험에 처하게 될 것입니다. 그는 높은 누대는 가지게 될 것이지만 일이 많아질 것이고, 그에게 몰려드는 사람만 많아질 것입니다.”

장려면이 깜짝 놀라며 말했다.

“선생님의 말씀에 정신이 없어졌습니다. 간단하게나마 가르침을 주십시오.”

계철이 말했다.

“위대한 성인은 천하를 다스림에 있어서 백성들의 마음을 풀어주어 그들로 하여금 가르침에 따라서 풍속을 훌륭하게 만들도록 합니다. 백성들의 악한 마음을 완전히 없애어 모두가 도를 얻으려는 뜻을 밀고 나가도록 합니다. 사람의 본성이 자연히 그렇게 되는 것과 같아서 백성들은 그렇게 되는 까닭을 알지 못합니다. 이와 같은 정치를 어찌 요임금이나 순임금이 백성들을 가르치던 경지에 견주겠으며, 아무 생각 없이 모두가 같은 정치라고 하겠습니까?

모든 사람이 같은 덕을 지니고 마음이 편하게 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10]-

蔣閭葂見季徹曰:「魯君謂면也曰:‘請受敎.’ 辭不獲命, 旣已告矣.未知中否, 請嘗薦之. 吾謂魯君曰:‘必服恭儉, 拔出公忠之屬而无阿私, 民孰敢不輯!’」

季徹局局然笑曰:「若夫子之言, 於帝王之德, 猶螳螂之怒臂而當車轍, 則必不勝任矣. 且若是, 則其自爲處危, 其觀壹多物, 將往投迹者衆.」

蔣閭葂覰覰然驚曰:「葂也汒若於夫子之所言矣. 雖然, 願先生之言其風也.」

季徹曰:「大聖之治天下也, 搖蕩民心, 使之成敎易俗, 擧滅其賊心而皆進其獨志, 若性之自爲, 而民不知其所由然. 若然者, 豈兄堯舜之敎民, 溟涬然弟之哉? 欲同乎德而心居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