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성인은 인위적인 지혜에 힘쓰지 않는다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9]-


공자가 노자에게 물었다.

“어떤 사람이 도를 다스려 만약 그 도를 본뜬다면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다 하고 그렇지 않은 것을 그렇다고 하게 될 것입니다.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말하기를 한 개의 돌에서 굳다는 개념과 희다는 개념을 분리시켜 놓으면 허공에 달아매어 놓은 것처럼 분명하다고 했습니다. 이런 사람들을 성인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노자가 말했다.

“그것은 지혜로 일을 처리하고 기교에 얽매여서 몸을 고생시키고 마음을 불안하게 하는 자입니다. 짐승을 잘 잡는 개는 마음을 쓰게 되고, 날렵한 원숭이는 산과 숲 속에서 잡혀 끌려오게 됩니다.

당신에게 당신이 들어보지도 말해보지도 못했던 일을 알려 주겠습니다.

대체로 머리도 있고 발도 있지만, 마음도 없고 귀도 없는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형체를 가지고 있는 것이 형체도 없고 모양도 없는 것들과 같이 있는 일은 절대로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이 움직이고 멈추는 것과 죽고 사는 것과 망하고 흥하는 것은 또한 그들이 말하는 것 같은 근거에 의하여 되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다스린다는 것은 사람에게 달려 있는 것입니다. 물건을 잊고 하늘을 잊으면 그것을 자기를 잊었다고 부릅니다. 자기를 잊은 사람을 하늘로 들어간 사람이라 이르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9]-

夫子問於老聃曰:「有人治道若相放, 可不可, 然不然. 辯者有言曰, ‘離堅白若縣宇.’ 若是則可謂聖人乎?」

老聃曰:「是胥易技係, 勞形怵心者也. 執狸之狗成思, 猿狙之便自山林來. 丘, 予告若, 而所不能聞與而所不能言, 凡有首有趾无心无耳者衆, 有形者與无形无狀而皆存者盡无. 其動止也, 其死生也, 其廢起也, 此又非其所以也. 有治在人, 忘乎物, 忘乎天, 其名爲忘己, 忘己之人, 是之謂入於天.」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