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성인(聖人)과 덕인(德人)과 신인(神人)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12]-


순망이 동쪽의 대학으로 가다가 동해 가에서 우연히 원풍을 만났다.

원풍이 말했다.

“어디를 가시는 길입니까.”

순망이 말했다.

“대학으로 가는 길입니다.”

원풍이 물었다.

“무엇 하러 가십니까?”

순망이 말했다.

“대학은 물이 흘러들어도 차지를 않고, 퍼내어도 마르지 않습니다. 저는 거기에서 노닐려고 하는 것입니다.”

원풍이 말했다.

“선생께서는 일반 백성들에게는 뜻이 없으십니까? 성인의 다스림에 대해서 듣고 싶습니다.”

순망이 말했다.

“성인의 다스림이란 관청에서 정치를 시행함에 있어서는 그 합당함을 잃어서는 안되며, 사람을 등용함에 있어서는 능력 있는 사람을 빠뜨려서는 안됩니다. 또 실정을 완전히 살피어 백성들의 행동에 따라 정치를 행합니다. 말은 자신부터 실천해야만 천하가 교화됩니다. 손짓하고 손가락질만 해도 사방의 백성들이 따르지 않는 자가 없어야 합니다. 이것을 성인의 다스림이라 합니다.”

원풍이 말했다.

“덕 있는 사람이란 어떤 사람입니까?”

순망이 말했다.

“덕 있는 사람이란 들어앉아 있을 때도 생각이 없고, 행동함에 있어서도 생각하는 것이 없습니다. 옳고 그르다거나 아름답고 추하다는 감정을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온 세상을 아울러 이롭게 하는 것을 기쁨이라 생각하고, 온 세상을 충족시켜주는 것을 안락이라 생각합니다. 모습은 의지할 곳이 없는 듯하여 마치 어린아이가 그의 어머니를 잃은 것과 같습니다. 멍청하여 길을 가는 사람이 길을 잃은 것과 같습니다. 쓰는 재물에는 여유가 있지만 그것이 어디에서 생기는지 알지를 못합니다. 음식은 충분히 먹으면서도 그것이 나오는 곳은 알지 못합니다. 이것이 덕 있는 사람의 모습입니다.”

원풍이 말했다.

“신인(神人)에 대하여 말씀하여 주십시오.”

순망이 대답했다.

“신령스러운 훌륭한 분은 해와 달과 별의 빛을 타고 다니며, 몸은 없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조광, 즉 널리 비춘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운명대로 따르고 실정대로 다하여, 하늘과 땅도 녹아 없어지고 만사가 사라져버린 듯 합니다. 만물과 함께 진실한 형태로 되돌아가는데 이것을 혼명, 즉 뒤섞이고 어둡다 하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12]-

諄芒將東之大壑, 適遇苑風於東海之濱. 苑風曰:「子將奚之?」

曰:「將之大壑.」

曰:「奚爲焉?」

曰:「夫大壑之爲物也, 注焉而不滿, 酌焉而不竭, 吾將遊焉.」

苑風曰:「夫子无意於橫目之民乎? 願聞聖治.」

순芒曰:「聖治乎? 官施而不失其宜, 拔擧而不失其能, 畢見情事而行其所爲, 行言自爲而天下化, 手撓顧指, 四方之民莫不俱至, 此之謂聖治.」

「願聞德人.」

曰:「德人者, 居无思, 行无慮, 不藏是非美惡. 四海之內共利之之謂悅, 共給之之謂安. 怊乎若嬰兒之失其母也, 儻乎若行而失其道也. 財用有餘而不知其所自來, 飮食取足而不知其所從, 此謂德人之容.」

「願聞神人.」

曰:「上神乘光, 與形滅亡, 此謂照曠. 致命盡情, 天地樂而萬事銷亡, 萬物復情, 此之謂混冥.」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