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다스리는 것은 다스리지 않는 것만 못하다


- 장자(외편) 제12편 천지[13]-


문무귀와 적장만계가 무왕의 군사들을 보러 갔었다. 적장만계가 말했다.

“순임금의 정치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전쟁의 환란을 당하고 있는 것입니다.”

문무귀가 말했다.

“천하가 고루 다스려지고 있던 것을 순임금이 다스린 것입니까? 아니면 세상이 어지러웠던 것을 뒤에 다스린 것입니까?”

적장만계가 말했다.

“천하가 고루 다스려지고 있었다면 무엇 때문에 순임금에게 다스리게 하였겠습니까? 순임금은 머리 종기에 약을 씀에 있어서는 머리를 모조리 깎게 하고서 다리꼭지를 붙이게 합니다. 병이 나야 의사를 구하는 것이지요. 효자가 약을 가져다 아버지에게 드릴 때 그의 얼굴은 근심스러운 듯하지만, 성인은 그처럼 병이 나게 한 것을 부끄러워합니다. 지극한 덕이 퍼진 세상에서는 현명한 사람도 숭상하지 않고, 능력이 있는 사람도 쓰지 않습니다.

임금은 솟아난 나뭇가지 같고, 백성들은 들의 사슴과 같습니다. 행동이 바르지만 그것이 의로움인 줄은 알지 못하며, 서로 사랑하지만 그것이 어짊인지 알지 못합니다. 충실하지만  그것이 충성인지 알지 못하고, 말과 행동이 들어맞지만 그것이 신용인지 알지 못합니다. 꿈틀거리면서 움직여 서로를 위해 일하지만 그것이 은혜로움인지 알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행하여도 흔적도 없게 되며, 일하여도 전해지지 않습니다.”


- 莊子(外篇) 第12篇 天地[13]-

門無鬼與赤張滿稽觀於武王之師. 赤張滿稽曰:「不及有虞氏乎! 故離此患也.」

門無鬼曰:「天下均治而有虞氏治之邪? 其亂而後治之與?」

赤張滿稽曰:「天下均治之爲願, 而何計以有虞氏爲! 有虞氏之藥瘍也, 禿而施髢, 病而求醫. 孝子操藥以修慈父, 其色燋然, 聖人羞之.

「至德之世, 不尙賢, 不使能. 上如標枝, 民如野鹿, 端正而不知以爲義, 相愛而不知以爲仁, 實而不知以爲忠, 當而不知以爲信, 蠢動而相使, 不以爲賜. 是故行而無迹, 事而無傳.」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