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를 체득한 사람이 지극한 사람이다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11]-


노자가 말했다.

“도는 크기로는 끝이 없고, 작기로는 없는 곳이 없어 세상 만물에 갖추어져 있는 것이다. 그 넓이는 한없이 넓어 용납하지 못하는 것이 없고, 그 깊이는 헤아릴 수도 없는 것이다. 덕을 어짊과 의로움으로 표현하는 것은 정신의 말초적인 일이다. 그런 것이야 지극한 사람이 아니면 그 누가 결정지을 수 있겠는가? 지극한 사람이 세상을 다스린다면 역시 위대한 일이 아니겠는가? 그러나 그런 일 때문에 자기에게 장애가 될 수는 없는 것이다.

온 천하가 권세를 두고 다툰다 하더라도 그는 거기에 끼여들지 않는다. 도란 의지하는 것이 없는 것임을 잘 알고 있으므로 이익을 따라 뒤쫓지 않는다. 만물의 참됨을 추구하며 그의 근본을 잘 지킨다. 그러므로 하늘과 땅을 도외시하고 만물을 잊으면 그의 정신은 곤경에 처하는 일이 없게 되는 것이다.

도에 통하고 덕에 합해지며 어짊과 의로움을 물리치고 예의와 음악을 멀리한다. 그래서 지극한 사람의 마음은 안정됨이 있게 되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11]-

夫子曰:「夫道, 於大不終, 於小不遺, 故萬物備, 廣廣乎其无不容也, 淵淵乎其不可測也. 形德仁義, 神之末也, 非至人孰能定之! 夫至人有世, 不亦大乎! 而不足以爲之累. 天下奮棅而不與之偕, 審乎無假而不與利遷, 極物之眞, 能守其本, 故外天地, 遺萬物, 而神未嘗有所困也. 通乎道, 合乎德, 退仁義, 賓禮樂, 至人之心有所定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