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에 대한 평가는 가치 없는 것이다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10]-


사성기가 노자를 찾아가서 물었다.

“저는 선생님이 성인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래서 먼길을 마다 않고 찾아뵙고자 했습니다. 백 날을 여관에서 묵고, 발에는 물집이 겹으로 생겼어도 오는 길을 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선생님을 뵙고 보니 성인이 아닌 듯합니다. 쥐 굴 앞에도 남은 곡식이 있는 법인데, 어리석은 사람들을 버려 두고 길러주지 않는 것은 어짊이 아닙니다. 날것이나 삶은 것이 눈앞에 무진장인데도 한없이 긁어모아 쌓고만 있습니다.”

노자는 모르는 듯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사성기가 다음날 다시 찾아와서 말했다.

“어제는 선생님을 공격했었는데 오늘은 마음이 달라졌으니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노자가 말했다.

“교묘한 지혜를 지닌 신성한 사람의 경지를 나는 스스로 초탈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제 당신이 나를 소라고 불렀다면 나는 소라고 생각했을 것이고, 나를 말이라고 불렀다면 나는 말이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진실로 그런 면을 갖고 있으면서도 그에게 명칭을 붙여주는데 받지 않는다면 거듭 그 재액을 받게 될 것입니다. 나의 행동은 언제나 같은 행위입니다. 나는 어떤 행위를 위해 행동하지는 않습니다.”

사성기는 옆으로 비켜서면서 노자의 그림자를 밟지 않으려고 애썼다. 그리고 신을 신은 채로 방안으로 들어가서는 몸을 닦으려면 어떻게 하면 되는가를 물었다.

노자는 말했다.

“당신의 얼굴은 돋보이고, 눈은 번들번들하며, 이마는 넓고, 입은 재빠르게 움직이며, 몸집은 훤칠한데, 뛰려는 발을 묶어 놓은 듯합니다. 행동은 의젓하고 움직임은 쇠뇌를 퉁긴 것처럼 빠르고, 일을 잘 살펴 자세히 알며, 지혜 있고 교묘하며, 오만한 모습이 나타나 있습니다. 이런 것은 성실하지 않다고 느껴지는 것입니다. 변경에 사는 도둑질하는 사람이나 다를 것이 없습니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10]-

士成綺見老子而問曰:「吾聞夫子聖人也, 吾固不辭遠道而來願見, 百舍重趼而不敢息. 今吾觀子, 非聖人也. 鼠壤有餘蔬, 而棄妹之者, 不仁也, 生熟不盡於前, 而積斂无崖.」

勞資漠然不應.

士成綺明日復見, 曰:「昔者, 吾有刺於子, 今吾心正却矣, 何故也?」

老子曰:「夫巧知神聖之人, 吾自以爲脫焉. 昔者子呼我牛也而謂之牛, 呼我馬也而謂之馬. 苟有其實, 人與之名而弗受, 再受其殃. 吾服也恒服, 吾非以服有服.」

士成綺雁行避影, 履行遂進而問:.「修身若何?」

老子曰:「而容崖然, 而目衝然, 而顙頮然, 而口鬫然, 而狀義然, 似繫馬而止也. 動而持, 發也機, 察而審, 知巧而覩於泰, 凡以爲不信. 邊竟有人焉, 其名爲竊.」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