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어짊과 의로움도 본성을 벗어난 것이다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9]-


공자가 서쪽 주나라 왕실 서고에 책을 넣어두려 했다. 자로가 그에 대한 의견을 말했다.

“제가 듣건대 주나라의 서고를 관리하던 노담이라는 사람이 있는데, 지금은 그만두고 돌아가 집에 살고 있다 합니다. 선생님께서 책을 넣어 두시려면 가셔서 부탁을 해보십시오.”

공자가 말했다.

“좋은 생각이다.”

그리고 가서 노담을 만났으나 청을 들어주려 하지 않았다. 그래서 공자는 십이경을 펼쳐 놓고서 설명을 했다. 노담은 그의 설명에 동의하면서 말했다.

“너무 장황합니다. 그 요점만을 들려주십시오.”

공자가 말했다.

“요점은 어짊과 의로움입니다.”

노담이 말했다.

“어짊과 의로움은 사람의 본성입니까?”

공자가 말했다.

“그렇습니다. 군자는 어짊이 아니면 이룩되지 않고, 의로움이 아니면 살아가지 못합니다. 어짊과 의로움은 참된 사람의 본질입니다. 그밖에 또 무엇이 있겠습니까?”

노담이 말했다.

“무엇을 어짊과 의로움이라 하는 것입니까?”

공자가 말했다.

“마음속은 부드럽고 사사로움이 없이 모두 서로 사랑하는 것, 이것이 어짊과 의로움의 진실한 모습입니다.”

노담이 말했다.

“뒤에 하신 말씀은 더욱 위험합니다. 모두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 아니겠습니까? 사사로움이 없다는 것이 바로 사사로움인 것입니다. 선생은 온 세상 사람들이 그들의 생육을 잃지 않도록 하고자 하십니까? 그렇다면, 하늘과 땅에도 본래부터 법도가 있고, 해와 달에도 본래부터 광명이 있고, 별과 성좌에도 본래부터 배열이 있고, 새와 짐승들에게도 본래부터 무리가 있고, 나무에게는 본래부터 서서 자라는 본성이 있습니다. 선생도 그런 자연의 덕을 본받아 행하시고, 자연의 도를 따라 나아간다면 이미 목적을 이루었을 것입니다. 무엇 때문에 어짊과 의로움을 애써 들고 나와 북을 치고 다니면서 잃어버린 자식을 찾듯 하십니까? 선생은 사람들의 본성을 어지럽히고 있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9]-

孔子西藏書於周室. 子路謀曰:「由聞周之徵藏史有老聃者, 免而歸居, 夫子欲藏書, 則試往因焉.」

孔子曰:「善.」

往見老聃, 而老聃不許, 於是繙六經以說.

老聃中其說. 曰:「大謾. 願聞其要.」

孔子曰:「要在仁義.」

老聃曰:「請問, 仁義, 人之性邪?」

孔子曰:「然. 君子不仁則不成, 不義則不生. 仁義, 眞人之性也, 又將奚爲矣?」

老聃曰:「請問, 何謂仁義?」

孔子曰:「中心物愷, 兼愛无私, 此仁義之情也.」

老聃曰:「意, 幾乎後言! 夫兼愛, 不亦迂乎! 无私焉, 乃私也. 夫子若欲使天下无失其牧乎? 則天地固有常矣, 日月固有明矣, 星辰固有列矣, 禽獸固有群矣, 樹木固有立矣. 夫子亦放德而行, 循道而趨, 已至矣. 又何偈偈乎揭仁義, 若擊鼓而求亡子焉? 意, 夫子亂人之性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