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임금은 근본적인 문제를 가지고 노력해야 한다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8]-


순이 요임금에게 물었다.

“천자로서 마음을 어떤 곳에 써야 합니까?”

요임금이 말했다.

“나는 의지할 곳 없는 백성들에게 오만하지 않고, 궁한 백성들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죽은 사람을 가슴 아파하고, 어린 고아들은 돌보아주고, 과부들은 가엾게 여겨주었습니다. 이것이 내가 마음을 쓴 일들입니다.”

순이 말했다.

“훌륭하기는 하지만 위대하지는 못하십니다.”

요임금이 물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됩니까?”

순이 말했다.

“하늘의 덕이 있으면 나라가 편안해지고, 해와 달이 제대로 비추면 사철이 올바르게 바뀝니다. 낮과 밤의 법도가 있고 구름이 흐르고 비가 내리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됩니다.”

요임금이 말했다.

“나는 사물에 집착되어 번거롭게 했습니다. 당신의 덕은 하늘과 합치되고, 내 덕은 사람에게 합치되는 것입니다.”


하늘과 땅은 옛날부터 위대하다고 높인 것이며, 황제와 요임금, 순임금이 다 같이 훌륭히 여겼던 것이다. 그러므로 옛날의 천하를 다스리던 사람들은 하늘과 땅을 따를 뿐이었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8]-

昔者舜問於堯曰:「天王之用心何如?」

堯曰:「吾不敖無告, 不廢窮民, 苦死者, 嘉孺子而哀婦人. 此吾所以用心已.」

舜曰:「美則美矣, 而未大也.」

堯曰:「然則何如?」

舜曰:「天德而土寧日月照而四時行. 若晝夜之有經. 雲行而雨施矣.」

堯曰:「膠膠擾擾乎! 子, 天之合也. 我, 人之合也.」

夫天地者, 古之所大也, 而皇帝堯舜之所共美也. 故古之王天下者, 奚爲哉? 天地而已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