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글이란 옛사람의 찌꺼기이다


- 장자(외편) 제13편 천도[13]-


제나라 환공이 대청 위에서 책을 읽고 있을 때, 뜰 아래에서 수레바퀴를 깎고 있던 목수가 망치와 끌을 놓고 올라와서 환공에게 물었다.

“임금님께서 읽고 계신 것에는 무엇이 쓰여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환공이 말했다.

“성인의 말씀이시다.”

“성인은 살아 계신 분입니까?”

“이미 돌아가신 분이다.”

“그렇다면 임금께서 읽고 계신 것은 옛사람의 찌꺼기이겠습니다.”

환공이 화를 내며 말했다.

“내가 책을 읽고 있는 것에 대해 수레바퀴나 만드는 자가 어찌 논의하느냐? 올바른 근거가 있으면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면 죽여버리겠다.”

목수는 말했다.

“저는 제가 하는 일로서 그 일도 관찰한 것입니다. 수레바퀴를 깎을 때, 엉성히 깎으면 헐렁해져 견고하게 되지 않고, 꼼꼼히 깎으면 빠듯해져 서로 들어맞지 않습니다. 엉성하지도 않고 꼼꼼하지도 않게 하는 것은, 손의 감각에 의하여 마음의 호응으로서 결정되는 것이지 입으로 말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거기에 법도가 존재하기는 하지만 저는 그것을 저의 아들에게 가르쳐 줄 수가 없고, 저의 아들은 그것을 저에게 배울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나이 칠십이 되도록 수레바퀴를 깎고 있는 것입니다. 옛날 사람과 그의 전할 수 없는 정신은 함께 죽어버린 것입니다. 그러니 임금님께서 읽고 계신 것은 옛사람들의 찌꺼기일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3篇 天道[13]-

桓公讀書於堂上, 輪扁斲輪於堂下, 釋椎鑿而上, 問桓公曰:「敢問, 公之所讀者何言邪?」

公曰:「聖人之言也.」

曰:「聖人在乎?」

公曰:「已死矣.」

曰:「然則君之所讀者, 故人之糟魄已夫!」

桓公曰:「寡人讀書, 輪人安得議乎!有說則可, 无說則死.」

輪扁曰:「臣也以臣之事觀之. 斲輪, 徐則苦而不入. 不徐不疾, 得之於手而應於心, 口不能言, 有數存焉於其間. 臣不能以喩臣之子, 臣之子亦不能受之於臣, 是以行年七十而老斲輪. 古之人與其不可傳也死矣. 然則君之所讀者, 故人之糟魄已夫!」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