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상황이란


- 장자(외편) 제14편 천운[1]-


“하늘은 움직이고 있는 것인가? 땅은 제자리에 그대로 있는 것인가? 해와 달은 서로 자리를 놓고 다투고 있는 것인가? 누가 이것들을 주관하는가? 누가 이것들을 질서 있게 유지하는가? 누가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서 이것들을 밀어 그렇게 되게 하는가?

땅은 틀로 묶여 있어 그렇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인가? 하늘은 움직이며 돌아서 스스로 멈출 수도 없게 되어 있는 것인가? 구름이 비를 오게 하는가? 비가 구름을 만드는가? 누가 구름이 일고 비를 내리게 하는가? 누가 아무 일도 하고 있지 않으면서 재미로 그렇게 추진하는가? 바람은 북쪽에서 생겨나서 서쪽으로 불었다 동쪽으로 불었다 하기도 하며, 위쪽으로 불면서 빙빙 돌기도 한다. 누가 바람을 불고 마시고 하는 것일까? 누가 아무 일도 하고 있지 않으면서 바람을 부채질하는가? 어째서 그런지 알고 싶다.”

무함이 말했다.

“내가 말해드리지요. 하늘에는 육극(六極)과 오상(五常)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제왕이 이것을 따르면 나라가 다스려지고 이것을 거스르면 흉해지는 것입니다. 구주(九疇)와 낙서(洛書)에 기록된 것을 보면, 정치가 완성되고 덕이 갖추어지면 온 세상을 햇볕처럼 비추게 되어, 세상사람들은 그 임금을 떠받들게 되는데, 이런 분을 상황(上皇)이라 부르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4篇 天運[1]-

「天其運乎? 地其處乎? 日月其爭於所乎? 孰主張是? 孰維綱是? 孰居无事而推行是? 意者其有機緘而不得已邪? 意者其運轉而不能自止邪? 雲者爲雨乎? 雨者爲雲乎? 孰隆施是? 孰居无事淫樂而勸是? 風起北方, 一西一東, 在上彷徨, 孰噓吸是? 孰居无事而披拂是? 敢問何故?」

巫咸祒曰:「來! 吾語女. 天有六極五常, 帝王順之則治, 逆之則凶. 九洛之事, 治成德備, 監照下土, 天下戴之, 此謂上皇.」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