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지극한 어짊에는 친함이 없다


- 장자(외편) 제14편 천운[2]-


상나라 태재인 탕이 장자에게 어짊에 대해서 물었다.

장자가 말했다.

“호랑이나 이리와 같은 것이 어짊입니다.”

탕이 물었다.

“어째서 그렇습니까?”

장자가 말했다.

“아비와 새끼가 서로 친한데 어찌 어질지 않다고 하겠습니까?”

탕이 말했다.

“지극한 어짊은 어떤 것입니까?”

장자가 말했다.

“지극한 어짊에는 친함이 없습니다.”

탕이 말했다.

“제가 듣기로는 친함이 없다면 사랑하지도 않고, 사랑하지 않으면 효성스러움이 없다고 했습니다. 지극한 어짊은 효성스럽지 않은 것이라 해도 되겠습니까?”

장자가 말했다.

“그렇지 않습니다. 지극한 어짊이란 고상한 것이어서 효성으로 그것을 말할 만한 것이 못됩니다. 그것이 효성보다 뛰어난 것이라는 말이 아니라, 그것이 효성이 될 수 없다는 말입니다. 남쪽으로 가는 사람이 영땅에 이르러 북쪽을 바라보면 명산(冥山)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것이 어째서이겠습니까? 멀리 떠나왔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공경함으로 효도를 하는 것은 쉽지만 사랑으로 효도를 하기는 어렵다. 어버이를 잊는 것은 쉽지만 어버이로 하여금 자기를 잊게 하기는 어렵다. 어버이로 하여금 자기를 잊게 하기는 쉽지만 천하를 모두 잊기는 어렵다. 천하를 모두 잊는 것은 쉽지만 천하로 하여금 나를 모두 잊게 하기는 어렵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의 덕은 요임금과 순임금도 잊고 그들이 한 것과 같은 일도 하지 않고, 이익과 은택이 오래도록 베풀어지게 하는데도 천하에서는 그를 알아주지 않는데, 어찌 크게 한숨지으며 어짊과 효성만을 얘기하겠습니까? 효도와 공경과 어짊과 의로움이나 충성과 신용과 정절과 청렴 같은 것은 모두가 스스로 힘씀으로써 자기의 덕을 부려먹는 것들이어서 존귀한 것이 못됩니다. 그러므로 지극히 존귀한 사람은 나라의 벼슬도 버리고, 지극한 부자는 나라의 재물도 물리치고, 지극한 소망을 얻은 사람은 명예도 물리친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도란 변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4篇 天運[2]-

商大宰蕩問仁於莊子. 莊子曰:「虎狼, 仁也.」

曰:「何謂也?」

莊子曰:「父子相親, 何爲不仁?」

曰:「請問至仁.」

莊子曰:「至仁無親.」

大宰曰:「蕩聞之, 無親則不愛, 不愛則不孝. 謂至仁不孝, 可乎?」

莊子曰:「不然. 夫至仁尙矣, 孝固不足以言之. 此非過孝之言也, 不及孝之言也. 夫南行者至於郢, 北面而不見冥山, 是何也? 則去之遠也. 故曰:以敬孝易, 以愛孝難. 以愛孝易, 以忘親難. 忘親易, 使親忘我難. 使親忘我易, 兼忘天下難. 兼忘天下易, 使天下兼忘我難. 夫德遺堯舜而不爲也, 利澤施於萬世, 天下莫知也, 豈直太息而言仁孝乎哉! 夫孝悌仁義, 忠信貞廉, 此皆自勉以役其德者也, 不足多也. 故曰, 至貴, 國爵竝焉. 至富, 國財竝焉. 至顯, 名譽竝焉. 是以道不渝.」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