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처지와 시대에 맞아야 한다


- 장자(외편) 제14편 천운[4]-


공자가 서쪽 위나라로 여행을 갔을 때, 안연이 사금에게 물었다.

“선생님의 이 번 여행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사금이 말했다.

“애석하게도 당신의 선생님은 궁지에 몰리게 될 것입니다.”

안연이 물었다.

“왜 그렇습니까?”

사금이 말했다.

“무당이 쓰는 개허수아비는 귀신 앞에 진열되기 전에는 상자에 담겨지고 무늬를 수놓은 보자기에 싸여집니다. 시동과 축관은 제계를 하고 그것을 신에게 바칩니다. 그러나 그것을 바치고 난 다음에는 길가는 사람들이 그 머리와 등을 짓밟고, 풀 베는 사람이 그것을 가져다 아궁이에 불쏘시개로 때게 됩니다. 그렇지 않고 누군가 다시 그것을 가져다가 상자에 담고 무늬가 수놓인 보자기에 싸놓고 그 곁에서 자고 눕고 한다면, 그가 악몽을 꾸게 되거나 자주 가위에 눌리게 된다고들 합니다.

지금 당신의 선생님은 옛 임금들이 이미 사용한 개허수아비를 가져다 제자들을 모아놓고 함께 그 곁에 노닐면서 자고 눕고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송나라에서는 나무를 베어 넘기는 협박을 당하였고, 위나라에서는 발자국까지 지우며 다녀야 할 정도로 쫓기며 두 나라에서 궁지에 몰렸었습니다. 이것이 악몽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진나라와 채나라 사이에서는 포위를 당하여 칠일동안이나 익힌 음식을 먹어보지도 못하고, 죽음과 삶 사이에서 지냈습니다. 이것이 가위눌리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물 위를 여행하기에는 배를 이용하는 것보다 좋은 것이 없고, 땅 위를 여행하는 데는 수레를 이용하는 것보다 좋은 것이 없습니다. 배로 물 위를 여행할 수 있다고 해서 땅 위에서도 배를 저어가려 한다면 평생을 가도 얼마 나아가지 못할 것입니다. 옛날과 지금이란 물이나 육지와 같은 것이 아니겠습니까? 주나라와 노나라는 배나 수레와 같은 것이 아니겠습니까? 지금 주나라의 방식을 노나라에 행하려고 하는 것은 마치 육지 위에서 배를 밀고 가려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힘들기만 하지 아무런 성과도 없을 것이며 자신에게 반드시 재앙이 돌아가게 될 것입니다. 저들은 방향이 없는 작용이 사물에 대응하는데 있어서 궁지에 몰리는 일이 없는 것임을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선생께서는 무거운 추를 달아놓은 두레박틀을 보지 못하셨습니까? 끌어올리면 내려가고 놓으면 올라갑니다. 그것은 사람이 끌어당기는 것이지 사람을 끌어당기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내려가든 올라가든 사람에게 책잡히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삼황오제의 예의와 법도는 모두 공통됨을 숭상하지 않고 세상을 다스리는 것을 숭상했습니다. 그러니 삼황오제의 예의와 법도를 비유로 들면 마치 돌배와 배와 귤과 유자나 같은 것입니다. 그 맛은 모두 틀리지만 모두가 입에 넣으면 맛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예의와 법도라는 것은 시대를 따라서 변해야 되는 것입니다.

원숭이에게 주공의 옷을 입혀준다면 원숭이는 반드시 물어뜯고 찢어발겨 모두 벗어야 만족을 할 것입니다. 옛날과 지금의 차이를 보면 마치 원숭이가 주공과는 다른 것이나 같습니다.

아름다운 서시가 가슴이 아파서 그의 동네에서 얼굴을 찌푸리고 다니자, 그 동네에 사는 못난 여자가 그것을 보고 아름답게 생각하고는 돌아와서 자기도 역시 가슴에 두 손을 얹고서 남이 보는 데서 얼굴을 찌푸렸습니다. 그 마을의 부자는 그를 보고는 문을 굳게 닫아걸고서 나가지 않았고, 가난한 사람들은 그를 보고는 처자를 거느리고 다른 고장으로 달아났다고 합니다. 그 여자는 아름다운 얼굴에 찌푸림이 있음만을 알았지 얼굴을 찌푸리는 것이 아름다운 이유는 몰랐던 것입니다. 애석하게도 당신의 선생님도 이와 같은 궁지에 몰리게 될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4篇 天運[4]-

孔子西遊於衛. 顔淵問師金曰:「以夫子之行爲奚如?」

師金曰:「惜乎, 而夫子其窮哉!」

顔淵曰:「何也?」

師金曰:「夫芻狗之未陳也, 盛以筴衍, 巾以文繡, 尸祝齊戒以將之. 及其已陳也, 行者踐其首脊, 蘇者取而爨之而已. 將復取而盛以筴衍, 巾以文繡, 遊居寢臥其下, 彼不得夢, 必且數眯焉. 今而夫子, 亦取先王已陳芻狗, 聚弟子游居寢臥其下. 故伐樹於宋, 削迹於衛, 窮於商周, 是非其夢邪? 圍於陳蔡之間, 七日不火食, 死生相與隣, 是非其夢邪?

「夫水行莫如用舟, 而陸行莫如用車. 以舟之可行於水也而求推之於陸, 則沒世不行尋常. 古今非水陸與? 周魯非舟車與? 今蘄行周於魯, 是猶推舟於陸也, 勞而无功, 身必有殃. 彼未知夫无方之傳, 應物而不窮者也.

「且子獨不見夫桔橰者乎? 引之則俯, 舍之則仰. 彼, 人之所引, 非引人也, 故俯仰而不得罪於人. 故夫三皇五帝之禮義法度, 不矜於同而矜於治, 故譬三皇五帝之禮義法度, 其猶柤 梨橘柚邪! 其味相反而皆可於口.

「故禮義法度者, 應時而變者也. 今取猨狙而衣以周公之服, 彼必齕齧挽裂, 盡去而後慊. 觀古今之異, 猶猨狙之異乎周公也. 故西施病心而矉其里, 其里之醜人見之而美之, 歸亦捧心而矉其里. 其里之富人見之, 堅閉門而不出, 貧人見之, 挈妻子而去走. 彼知矉美, 而不知矉之所以美. 惜乎, 而夫子其窮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