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정신이 순수하고 소박한 사람


- 장자(외편) 제15편 각의[4]-


간수에서 난 명검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그것을 칼 상자 속에 잘 보관해 두고 감히 사용하지 않는다. 보물로 귀중한 것이기 때문이다. 사람의 정신은 사방으로 자유로이 유동하여 이르지 못하는 곳이 없다. 위로는 하늘 끝에 이르고, 밑으로는 땅 속에 서리면서 만물을 변화시키고 양육시키지만 그 형상은 알 수가 없다. 그래서 그것을 동제라고 부른다. 순수하고 소박한 도란 오직 이 정신을 지키는 것이다. 지키어 잃지 않음으로써 정신과 더불어 일체가 되어야 한다. 일체가 됨으로써 순수함으로 통하고 자연의 윤리와 합치되는 것이다.

속담에 말하기를「보통사람들은 이익을 중히 여기고 청렴한 선비는 명예를 중히 여기고, 현명한 선비는 의지를 존중하며, 성인은 순수함을 귀중히 여긴다」고 했다.

그러므로 소박하다는 것은 그의 정신에 다른 아무것도 섞이지 않은 것을 뜻한다. 순수하다는 것은 그의 정신에 결함이 전혀 없다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순수함과 소박함을 체득하고 있는 사람을 참된 사람이라 말하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5篇 刻意[4]-

夫有干越之劍者, 柙而藏之, 不敢輕用也, 寶之至也. 精神四達竝流, 无所不極, 上際於天, 下蟠於地.化育萬物, 不可爲象, 其名爲同帝.

純素之道, 唯神是守. 守而勿失, 與神爲一, 一之精通, 合於天倫. 野語有之曰:「衆人重利, 廉士重名, 賢人尙志, 聖人貴精.」 故素也者, 謂其无所與雜也. 純也者, 謂其不虧其神也. 能體純素, 謂之眞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