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몸과 정신을 보양하는 방법


- 장자(외편) 제15편 각의[3]-


그러므로「슬퍼하고 즐거워하는 것은 덕에 있어서 편벽된 것이며, 기뻐하고 노여워하는 것은 도에 있어서 그릇된 것이며,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은 마음에 있어서 올바름을 잃은 것이다」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음으로 근심하고 즐거워하지 않는 것은 덕에 있어서 지극한 것이며, 한결같음으로써 변하지 않는 것은 고요함에 있어서 지극한 것이며, 마음에 거슬리는 것이 없는 것은 텅 비움에 있어서 지극한 것이며, 사물과 교섭이 없는 것은 담담함에 있어서 지극한 것이며, 자연에 역행하는 것이 없는 것은 순수함에 있어서 지극한 것이다.

그러므로「육체를 혹사시키고 쉬지 않으면 지치게 되며, 정신을 사용하여 멈추는 일이 없으면 수고롭게 된다. 지치면 말라죽게 된다」고 하는 것이다.

물의 본성은 잡된 것이 섞이지 않으면 맑고, 움직이지 않으면 평평하다. 그러나 꽉 막혀 흐르지 않으면 역시 맑아질 수가 없다. 이것은 자연의 덕과 비슷한 형상이다.

그러므로「순수하여 잡된 것이 섞이지 않고, 고요하고 한결같아 변하지 않으며, 담담히 무위하고, 움직이면 자연의 운행을 따른다」고 말했던 것이다. 이것이 정신을 보양하는 도인 것이다.


- 莊子(外篇) 第15篇 刻意[3]-

故曰, 悲樂者, 德之邪. 喜怒者, 道之過. 好惡者, 心之失. 故心不憂樂, 德之至也. 一而不變, 靜之至也. 无所於忤, 虛之至也. 不與物交, 惔之至也. 无所於逆, 粹之至也.

故曰, 形勞而不休則弊, 精用而不已則竭. 水之性, 不雜則淸, 莫動則平. 鬱閉而不流, 亦不能淸. 天德之象也. 故曰, 純粹而不雜, 靜一而不變, 惔而无爲, 動而以天行, 此養神之道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