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세상을 떠나 몸을 보존하며 때를 기다린다


- 장자(외편) 제16편 선성[3]-


세상은 도를 잃었고, 도는 세상을 잃었다. 세상과 도가 서로를 잃었던 것이다. 그러니 도를 닦는 사람이라도 무슨 수로 세상을 일으키겠으며, 세상 역시 무슨 수로 도를 일으키겠는가?

도는 세상에 일어날 수가 없고, 세상은 도를 따라 일어날 수가 없으니, 비록 성인이 산  속에 숨어 있지 않다 하더라도 그의 덕은 숨겨지는 것이다.

덕이 숨겨진다는 것은 본시 성인 스스로가 덕을 숨기는 것이 아니다. 옛날의 이른바 숨어 있는 선비라는 사람들은 그의 몸을 감추어 드러나지 않게 하는 것이 아니었다. 그의 입을 닫고서 말을 내지 않는 것이 아니었다. 그의 지혜를 감추어 두고서 드러내지 않는 것이 아니었다. 시대의 운명이 그와 크게 어긋나기 때문이었다.

시대의 운명이 들어맞아 크게 자기 뜻을 전하여 폈다면 백성을 옛날의 지극한 통일로 되돌려 놓되 자기의 흔적조차도 남기지 않았을 것이다. 시대의 운명이 들어맞지 않아 자기가 천하에서 크게 궁한 처지에 놓이게 된다면 자신의 본성을 깊이 간직하고 자기의 운명을 편안히 받아들이면서 때를 기다릴 것이다. 이것이 몸을 보존하는 도인 것이다.


- 莊子(外篇) 第16篇 繕性[3]-

由是觀之, 世喪道矣, 道喪世矣. 世與道交相喪也, 道之人何由興乎世, 世亦何由興乎道哉! 道无以興乎世, 世无以興乎道, 雖聖人不在山林之中, 其德隱矣.

隱, 故不自隱. 古之所謂隱士者, 非伏身而弗見也, 非閉其言而不出也, 非藏其知而不發也, 時命大謬也. 當時命而大行乎天下, 則反一无迹. 不當時命而大窮乎天下, 則深根寧極而待. 此存身之道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