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본성을 버리고 인위적인 것만 추구하여 혼란에 빠진다


- 장자(외편) 제16편 선성[4]-


옛날 몸을 보존하던 사람들은 변설로서 지혜를 꾸미지 않았고, 지혜로써 천하의 일을 다 밝혀 알려 들지 않았으며, 지혜로써 덕을 다 밝히려 들지 않았다. 그의 자리에 있으면서도 그의 본성으로 돌아갔으니, 자기가 또 무슨 일을 인위적으로 하였겠는가?

도란 본래 행동으로 따를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덕이란 본래 지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작은 지식이란 덕을 손상시키는 것이며, 작은 행동이란 도를 손상케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기를 올바르게 할 따름이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러면 즐거움이 완전해지는데 그것을 뜻을 얻었다고 말하는 것이다.

옛날의 이른바 뜻을 얻었던 사람들이란 높은 벼슬을 얻었던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니었다. 그것은 그의 즐거움을 더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는 뜻일 뿐이다. 지금의 뜻을 얻었다는 사람들이란 높은 벼슬을 얻은 것을 두고 말한다. 높은 벼슬이 자신에게 있다는 것은 자기의 본성이나 운명이 아닌 것이다. 그것은 물건이 갑자기 와서 자기에게 붙은 것과 같은 것이다. 자기에게 붙은 것이지만 그것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막을 수도 없고, 그것이 떠나는 것을 붙들어 둘 수도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높은 벼슬을 얻었다하여 뜻을 방자히 두지 아니하고, 곤궁하다 해도 세속을 쫓지 않아야 한다. 그 즐거움은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근심이 없을 뿐인 것이다.

자기에게 있던 것이 떨어져 나가면 즐겁지 않은 것이 보통이다. 이런 것을 보면 비록 즐긴다 하더라도 전혀 마음은 본성을 버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물건에 의해 자기를 잃게 되고, 세속 때문에 본성을 잃는 것을 두고 근본과 말단을 거꾸로 하는 백성들이라 하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6篇 繕性[4]-

古之存身者, 不以辯飾知, 不以知窮天下, 不以知窮德, 危然虛其所而反其性已, 又何爲哉! 道固不小行, 德固不小識. 小識傷德, 小行喪道. 故曰, 正己而已矣. 樂全之謂得志.

古之所謂得志者, 非軒 冕之謂也, 謂其无以益其樂而已矣. 今之所謂得志者, 軒冕之謂也. 軒冕在身, 非性命也, 物之儻來, 寄者也. 寄之, 其來不可圉, 其去不可止. 故不爲軒冕肆志, 不爲窮約趨俗, 其樂彼與此同, 故无憂而已矣, 今寄去則不樂, 由是觀之, 雖樂, 未嘗不荒也. 故曰, 喪己於物, 失性於俗者, 謂之倒置之民.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