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진흙탕에 꼬리를 끌고 다닐지언정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13]-


장자가 복수 근처에서 낚시질을 하고 있을 때, 초나라 임금이 대부 두 사람을 그에게 보내어 자신의 뜻을 전하게 했다.

“번거롭겠지만 나라의 정치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장자는 낚싯대를 드리운 채 돌아보지도 않고 말했다.

“내가 듣건대, 초나라에는 신령스런 거북이 있는데 죽은 지 이미 삼천 년이나 되었다 합니다. 임금은 그 것을 비단으로 싸서 상자에 넣어 묘당 위에 그것을 보관한다 합니다. 그 거북의 입장이라면, 죽어서 뼈만 남기어 존귀하게 되고 싶겠습니까, 아니면 살아서 진흙 속에 꼬리를 끌고 다니고 싶겠습니까?”

두 대부는 대답했다.

“그야 살아서 진흙 속에 꼬리를 끌고 다니려 할 것입니다.”

장자는 말했다.

“그러면 돌아가시오. 나는 진흙 속에 꼬리를 끌고 다니며 살려는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13]-

莊子釣於濮水, 楚王使大夫二人往先焉, 曰:「願以境內累矣!」

莊子持竿不顧, 曰:「吾聞楚有神龜, 死已三千歲矣, 王以巾笥而藏之廟堂之上. 此龜者, 寧其死爲留骨而貴乎? 寧其生而曳尾於塗中乎?」

二大夫曰:「寧生而曳尾塗中.」

莊子曰:「往矣! 吾將曳尾於塗中.」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