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삶과 죽음은 같은 것이다


- 장자(외편) 제18편 지락[5]-


장자가 초나라로 가다가 앙상한 해골을 보았는데, 바싹 말라 겨우 형체만이 남아 있었다.

장자가 말채찍으로 해골을 두드리며 해골에게 물었다.

“그대는 삶을 탐하여 이치를 잃었기 때문에 이렇게 되었는가? 그렇지 않으면 그대의 나라를 망치는 일을 하여 처형을 당해 이렇게 되었는가? 아니면 그대가 선하지 못한 행동을 함으로서 부모처자에게까지 치욕을 남겨주게 될까 두려워 이렇게 되었는가? 그렇지 않으면 헐벗고 굶주려 이렇게 되었는가? 아니면 나이가 많아서 이렇게 되었는가?”

그리고는 해골을 끌어다 베고 누워 잤다.

밤중에 해골이 꿈에 나타나 말했다.

“조금 전에 당신이 한 얘기는 변사와 같은 말이었다. 당신이 말한 것은 모두가 살아 있는 사람의 괴로움이 되는 것이다. 죽어 버리면 그런 것이 없다. 당신은 죽음에 대한 얘기를 들어보고 싶은가?”

장자가 말했다.

“그렇습니다.”

해골이 말했다.

“죽음의 세계에 있어서는 위로는 임금이 없고, 아래로는 신하가 없다. 대범히 하늘과 땅을 봄과 가을로 삼고 있다. 비록 임금 노릇이 즐겁다지만 이보다 더 할 수는 없다.”

장자가 그것을 믿지 않고 말했다.

“내가 사람의 목숨을 주관하는 신으로 하여금 당신의 육체를 만들게 하여 당신의 뼈와 살과 살갗을 갖추게 하고서, 당신의 부모처자와 마을 사람과 아는 사람들에게 돌려보내 주도록 한다면, 당신은 그렇게 하겠습니까?”

해골은 심히 화를 내며 말했다.

“내 어찌 이 즐거움을 버리고서 다시 산 사람의 고생스러움으로 돌아가겠는가?”


- 莊子(外篇) 第18篇 至樂[5]-

莊子之楚, 見空躅髏, 髐然有形, 撽以馬捶因而問之, 曰:「夫子貪生失理, 而爲此乎? 將子有亡國之事, 斧鉞之誅, 而爲此乎! 將子有不善之行, 愧遺父母妻子之醜, 而爲此乎? 將子有凍餒之患, 而爲此乎? 將子之春秋故及此乎?」

於是語卒, 援髑髏, 枕而臥. 夜半, 髑髏見夢曰:「子之談者似辯士. 視子所言, 皆生人之累也, 死則无此矣. 子欲聞死之說乎?」

莊子曰:「然.」

髑髏曰:「死, 无君於上, 无臣於下. 亦无四時之事, 從然以天地爲春秋, 雖南面王樂, 不能過也.」

莊子不信, 曰:「吾使司命復生子形, 爲子骨肉肌膚, 反子父母妻子閭里知識, 子欲之乎?」

髑髏深矉蹙頞曰:「吾安能棄南面王樂而復爲人間之勞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