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외물에 마음이 사로잡히지 말아야 한다


- 장자(외편) 제19편 달생[4]-


안연이 공자에게 물었다.

“제가 일찍이 상심의 못을 건넌 적이 있었는데, 사공의 배 다루는 솜씨가 귀신과 같았습니다. 제가 배 젓는 솜씨를 배울 수 있겠는가 물으니, 그는「배울 수 있습니다. 헤엄을 잘치는 사람은 쉽사리 배울 수 있고, 잠수를 잘하는 사람은 배를 본 적도 없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곧 저을 수 있을 겁니다.」하고 대답했습니다. 제가 그 까닭을 물었으나 제게 얘기해 주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공자가 말했다.

“헤엄을 잘 치는 사람이 쉽사리 배울 수 있다는 것은 물을 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잠수를 잘하는 사람이라면 배를 본 적도 없는 사람이라도 곧 저을 수 있다는 것은 그는 심연을 언덕과 같이 보고, 배가 뒤집히는 것을 마치 수레가 뒤로 물러나는 것처럼 보기 때문이다. 뒤집히고 뒤로 물러나는 것과 같은 온갖 사태가 눈앞에 일어난다 하더라도 그의 마음에는 전혀 개입 되지 않는 것이다. 이쯤 되면 어디를 간들 여유가 있지 않겠느냐?

질그릇을 내기로 걸고 활을 쏘면 잘 쏠 수 있지만, 띠고리를 내기로 걸고 쏘면 마음이 걸리게 되고, 황금을 내기로 걸고 쏘면 눈이 가물가물하게 된다. 그의 기술은 언제나 같지만 아껴야 할 물건이 있게 되면 밖의 물건이 소중하게 여겨지게 되기 때문이다. 누구나 밖의 물건을 소중히 여기게 되면 자기 속마음은 졸렬해지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19篇 達生[4]-

顔淵問仲尼曰:「吾嘗濟乎觴深之淵, 津人操舟若神. 吾問焉, 曰:‘操舟可學邪?’ 曰:‘可. 善游者數能. 若乃夫沒人, 則未嘗見舟而便操之也.’ 吾問焉而不吾告, 敢問何謂也?」

仲尼曰:「善游者數能, 忘水也. 若乃夫沒人之未嘗見舟而便操之也, 彼視淵若陵, 視舟之覆猶其車却也. 覆却萬方陳乎前而不得入其舍, 惡往而不暇! 以瓦注者巧, 以鉤注者憚, 以黃金注者殙. 其巧一也, 而有所矜, 則重外也. 凡外重者內拙.」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