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양생을 위해서는 일상생활이 중요하다


- 장자(외편) 제19편 달생[5]-


전개지가 주나라 위공을 만났을 때 위공이 말했다.

“내가 듣건대 축신은 양생을 배웠다 합니다. 선생께서는 축신에게 배웠는데 어떤 얘기를 들으셨습니까?”

전개지가 말했다.

“저는 빗자루를 들고 뜰 앞에서 시중을 들었을 뿐이니 선생님으로부터 무엇을 들었겠습니까?”

위공이 말했다.

“선생은 너무 겸손하십니다. 들려주십시오.”

전개지가 말했다.

“선생께서 말씀하시기를 양생을 잘하는 사람은 양을 치는 것이나 같은 것이어서, 그 중 뒤쳐지는 놈을 발견하여 채찍질하는 것이라 하셨습니다.”

위공이 말했다.

“무슨 뜻입니까?”

“노나라에 단표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바위 굴 속에 살면서 골짜기 물을 마시며 지냈습니다. 백성들과 이익을 다투지 아니하고, 나이가 칠십이 되었어도 어린아이 같은 얼굴빛이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굶주린 호랑이를 만나 호랑이가 그를 잡아먹어 버렸습니다. 또 장의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부잣집이고 가난한 집이고 간에 뛰어다니며 사귀지 않은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나이 사십 세에 열병에 걸려 죽어버렸습니다.

단표는 그의 속마음을 길렀으나 그의 밖을 호랑이가 잡아 먹어버렸습니다. 장의는 그의 외부의 교제는 잘 하였으나 그의 안에서 병이 그를 공격했습니다. 이 두 사람은 모두가 그 중 뒤쳐지는 놈에게 채찍질을 하지 않은 것입니다.

공자도 말하기를「안으로 들어가 내부만을 기르면서 숨지 말 것이며, 밖으로 나와 외부만을 기르며 드러내지 말 것이며, 마른 나무처럼 중앙에 우뚝 서 있어야 한다. 내부와 외부와 중앙의 조화가 잘 터득되면 그는 지극한 사람으로서 이름을 얻게 될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험난한 길이 있어 열 사람 가운데 한 사람은 지나다 죽는다면 곧 그의 부자 형제들은 서로 경계를 할 것이며, 반드시 많은 하인들을 보호자로 데리고서야 그 길을 나설 것입니다. 이것이 지혜가 아니겠습니까? 그러나 가장 두려워하여야 할 곳은 방의 이불 속이나 먹고 마시고 하는 일상 생활입니다. 그러니 그것들을 경계할 줄 모르는 사람들은 잘못된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9篇 達生[5]-

田開之見周威公. 威公曰:「吾聞祝腎學生, 吾子與祝腎游, 亦何聞焉?」

田開之曰.「開之操拔篲以侍門庭, 亦何聞於夫子!」

威公曰:「田子无讓, 寡人願聞之.」

開之曰:「聞之夫子曰:‘善養生者, 若牧羊然, 視其後者而鞭之.’」

威公曰:「何謂也?」

田開之曰:「魯有單豹者, 巖居而水飮, 不與民共利, 行年七十而猶有嬰兒之色. 不幸遇餓虎, 餓虎殺而食之. 有張毅者, 高門縣薄, 无不走也, 行年四十而有內熱之病以死. 豹養其內而虎食其外, 毅養其外而病攻其內, 此二子者, 皆不鞭其後者也.」

仲尼曰:「无入而藏, 无出而陽柴立其中央. 三者若得, 其名必極. 夫畏塗者, 十殺一人, 則父子兄弟相戒也, 必盛卒徒而後敢出焉, 不亦知乎! 人之所取畏者, 袵席之上, 飮食之間. 而不知爲之戒者, 過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