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모든 생명은 본성대로 편안히 살기를 원한다


- 장자(외편) 제19편 달생[6]-


제사를 관장하는 관리가 예복을 차려 입고 돼지우리로 가서는 돼지에게 말했다.

“너는 어찌하여 죽음을 싫어하느냐? 내가 석 달 동안 몸을 깨끗이 하고, 사흘 동안 금기를 지켜, 흰 띠풀을 깔고 요리한 다음 너의 어깨와 엉덩이 고기를 장식된 제기 위에 모셔 놓으려 한다. 그러면 너도 좋지 않겠느냐?”

돼지가 말을 할 수 있다면 이렇게 말을 하였을 것이다.

“겨나 지게미를 먹이면서 살더라도 돼지우리 속에 그냥 두는 것이 좋겠다.”


사람이 자신을 위해서 생각할 때에는 만약 살아서는 높은 벼슬자리에 있고, 죽어서는 상여 위 아름다운 관속에 놓이게 된다면 곧 그렇게 하려고 들 것이다. 돼지의 입장에서 생각할 때는 그의 편안한 삶을 부정하면서도 자신의 입장에서 생각할 때는 편안한 삶을 취하고 있으니, 돼지만을 다르게 취급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 莊子(外篇) 第19篇 達生[6]-

祝宗人玄端以臨牢筴, 說彘曰:「汝奚惡死? 吾將三月[牛+豢]汝, 十日戒, 三日齊, 藉白茅, 加汝肩尻乎彫俎之上, 則汝爲之乎?」 爲彘謀, 曰不如食以糠糟而錯之牢筴之中, 自爲謀, 則苟生有軒冕之尊, 死得於豚楯之上, 聚僂之中則爲之. 爲彘謀則去之, 自爲謀則取之, 所異彘者何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