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의 병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


- 장자(외편) 제19편 달생[7]-


제나라 환공이 택지로 사냥을 나갔는데, 관중이 수레를 몰고 있었다. 환공은 마침 귀신을 보고서 관중의 손을 잡으면서 말했다.

“중부께서도 무엇을 보셨습니까?”

관중이 대답했다.

“저는 아무 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환공이 돌아와서 헛소리를 하며 실성한 병에 걸려 여러 달 출입을 못했다.

제나라 선비 중에 황자고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환공을 찾아보고 말했다.

“임금님께서는 스스로 앓도록 만드신 것입니다. 귀신이 어찌 임금님을 앓도록 할 수가 있었겠습니까? 마음 속에 엉긴 기운이 흩어지기만 하고 되돌아오지 않으면 곧 정신상태가 불안전하게 됩니다. 기운이 올라가기만 하고 내려오지 않으면 사람을 쉽사리 성내게 만듭니다. 내려가기만 하고 올라오지 않으면 사람으로 하여금 잘 잊도록 만듭니다. 올라가지도 않고 내려오지도 않아서 몸 속에 담기어 심장에 가득 차면 곧 병이 됩니다.”

환공이 말했다.

“그건 그렇다 치고 귀신은 있는 것입니까?”

황자고오가 대답했다.

“있습니다. 진흙탕에는 이라는 귀신이 있고, 부엌 아궁이에는 계라는 귀신이 있습니다. 집안의 쓰레기 더미에는 뇌정이라는 귀신이 생기게 되고, 집의 동북쪽 모퉁이에는 배아해룡이라는 귀신이 뛰어다니고, 서북쪽 모퉁이에는 일양이라는 귀신이 있기 마련입니다. 물에는 망상이라는 귀신이 있고, 언덕에는 졸이라는 귀신이 있으며, 산에는 기라는 귀신이 있고, 들에는 방황이라는 귀신이 있으며, 못에는 위사라는 귀신이 있습니다.”

환공이 물었다.

“위사라는 귀신은 모양이 어떻게 생겼습니까?”

황자고오가 대답했다.

“위사는 그 굵기가 수레바퀴통만 하고, 길이는 수레 멍에만 하며, 자주색 옷에 붉은 관을 쓰고 있습니다. 그 놈의 성질은 수레 달리는 소리를 듣기 싫어하며, 사람을 보면 그의 목을 빼어들고 섭니다. 그 놈을 본 사람은 거의 모두 패자가 된다고 합니다.”

환공은 기뻐서 웃으며 말했다.

“그 것이 바로 내가 본 놈입니다.”

그리고는 옷과 관을 바르게 하고 그와 함께 앉아 이야기를 하였는데, 하루도 넘기기 전에 어느덧 병이 나아버렸다.


- 莊子(外篇) 第19篇 達生[7]-

桓公田於澤, 管仲御, 見鬼焉. 公撫管仲之手曰:「仲父何見?」 對曰:「臣无所見.」

公反, 誒詒爲病, 數日不出. 齊士有皇子告敖者曰:「公則自傷, 鬼惡能傷公! 夫忿滀之氣, 散而不反, 則爲不足. 上而不下, 則使人善怒. 下而不上, 則使人善忘. 不上不下, 中身當心, 則爲病.」

桓公曰:「然則有鬼乎?」

曰:「有. 沈有履, 灶有髻. 戶內之煩壤, 雷霆處之. 東北方之下者, 倍阿鮭龍躍之. 西北方之下者, 則泆陽處之. 水有罔象, 丘有[山+幸], 山有夔, 野有彷徨, 澤有委蛇.」

公曰:「請問, 委蛇之狀何如?」

皇子曰:「委蛇, 其大如轂, 其長如轅, 紫衣而朱冠. 其爲物也, 惡聞雷車 之聲, 則捧其首而立. 見之者殆乎覇.」

桓公辴然而笑曰:「此寡人之所見者也.」 於是正衣冠與之坐, 不終日而不知病之去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