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단계적으로 수양을 쌓아 완전한 덕을 지녀야 한다


- 장자(외편) 제19편 달생[8]-


기성자가 임금을 위해서 싸움닭을 기르고 있었다. 임금이 열흘 만에 닭을 싸움시킬 수 있겠는가 묻자 그가 대답했다.

“안됩니다. 아직 헛되이 거만하여 기운만 믿고 있습니다.”

열흘만에 다시 물으니 그가 대답했다.

“안됩니다. 아직도 상대방에 대하여 울림이나 그림자처럼 호응하기만 합니다.”

열흘을 더 지나 물으니 그가 대답했다.

“안됩니다. 아직도 상대방을 노려보며 기운이 성합니다.”

열흘이 더 지나 물으니 그가 대답했다.

“거의 되었습니다. 비록 상대방 닭이 운다 하더라도 이미 아무런 태도의 변화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를 바라보면 마치 나무로 깎아놓은 닭과 같습니다. 그의 덕은 완전해졌습니다. 다른 닭들은 감히 덤벼들지 못하고 보기만 해도 되돌아 달아날 것입니다.”


- 莊子(外篇) 第19篇 達生[8]-

紀渻子爲王養鬪鷄.

十日而問:「鷄可鬪已乎?」 曰:「未也, 方虛憍而恃氣.」

十日又問, 曰:「未也. 猶應嚮景.」

十日又問, 曰:「未也. 猶疾視而盛氣.」

十日又問, 曰:「幾矣. 鷄雖有鳴者, 已无變矣, 望之似木鷄矣, 其德全矣, 異鷄无敢應, 見者反走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