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사로움을 버리고 자연의 움직임에 맡겨라


- 장자(외편) 제19편 달생[9]-


공자가 여양에 구경을 갔다. 거기에는 삼십 길 높이의 폭포가 있는데, 물거품이 삼십 리나 소용돌이치며 흐르고 있어 큰 자라나 악어나 물고기나 자라도 헤엄칠 수 없는 곳이었다. 그런데, 한 남자가 거기에서 헤엄치는 것을 보고는, 걱정이 있어 죽으려는 사람인 줄로 생각하고는 제자들을 시켜 흐름을 따라 내려가 그를 구해주도록 했다. 그러나 그는 수백 보를 헤엄치고 나와서는 머리를 흩트린 채 노래를 부르며 언덕 아래를 거닐고 있었다.

공자가 그에게 다가가서 물었다.

“나는 선생을 귀신인 줄로 알았는데 아무리 살펴보아도 사람이 분명하군요. 물 속을 헤엄치는 데도 특별한 도가 있는 것입니까?”

남자가 말했다.

“없습니다. 내게는 도가 없습니다. 나는 습성으로 헤엄을 시작했는데 습성이 성격으로 발전되고, 성격이 천명으로 이룩된 것입니다. 나는 소용돌이와 함께 들어가서는 솟아오르는 물길과 함께 물위로 나옵니다. 물길을 따를 뿐이지 사사로운 힘을 쓰지 않습니다. 이것이 내가 여기에서 헤엄을 칠 수 있는 까닭입니다.”

공자가 말했다.

“무엇을 두고 습성으로 시작하여 성격으로 발전되고 천명으로 이룩된다고 하는 것입니까?”

남자가 말했다.

“우리가 육지에서 나서 육지에서 편히 지내고 있는 것이 습성입니다. 물 속에서 자라나서 물에서 편안히 지내게 되는 것이 성격입니다. 내가 그렇게 되는 까닭은 알지 못하는데도 그렇게 되는 것이 천명입니다.”


- 莊子(外篇) 第19篇 達生[9]-

孔子觀於呂梁, 縣水三十仞, 流沫四十里, 黿鼉魚鱉之所不能游也. 見一丈夫游之, 以爲有苦而欲死也, 使弟子竝流而拯之. 數百步而出, 被髮行歌而游於塘下.

孔子從而問焉, 曰:「吾以子爲鬼, 察子則人也. 請問, 蹈水有道乎?」

曰:「亡, 吾无道. 吾始乎故, 長乎性, 成乎命. 與齊俱入, 與汨偕出, 從水之道而不爲私焉. 此吾所以蹈之也.」

孔子曰:「何謂始乎故, 長乎性, 成乎命?」

曰:「吾生於陵而安於陵, 故也. 長於水而安於水, 性也. 不知吾所以然而然, 命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