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무심히 자연에 따르면 아무런 장애가 없다


- 장자(외편) 제20편 산목[3]-


북궁사가 형나라 영공을 위해 백성들로부터 세금을 거두어들여 종을 만들게 되었다. 그는 성곽 문 밖에 제단을 만들고 석 달 만에 위 아래로 종을 거는 종 틀을 완성했다.

왕자인 경기가 보고 그에게 물었다.

“당신은 어떤 방법을 써서 이렇게 만들었습니까?”

북궁사가 말했다.

“순일함을 지니고 있었을 뿐이지 아무런 다른 방법을 쓴 것이 없습니다. 제가 듣건대

구슬이라는 것은 깎고 쪼고 함으로써 본연의 소박함으로 복귀하게 된다고 들었습니다. 저는 멍청히 아무런 의식도 없이 멍청히 바보인 것처럼 행동했습니다. 의식 없이 변화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은 보내고 오는 것은 맞이했습니다. 오는 것은 막지 않고 가는 것은 잡지 않았습니다. 순종하지 않는 사람들은 그대로 놔두고 유순히 따르는 사람들 또한 그대로 버려 두었습니다. 스스로 힘이 닫는대로 하도록 버려 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아침저녁으로 세금을 거두어 들여도 터럭 끝만큼도 백성들을 손상시키지 않은 것입니다. 제가 이 정도이니 하물며 위대한 도를 터득한 분은 어떻겠습니까?”


- 莊子(外篇) 第20篇 山木[3]-

北宮奢爲衛靈公賦斂以爲鐘, 爲壇乎郭門之外, 三月而成上下之縣.

王子慶忌見而問焉, 曰:「子何術之設?」

奢曰:「一之間, 无敢設也. 奢聞之, ‘旣彫旣琢, 復歸於朴.’ 侗乎其无識, 儻乎其怠疑. 萃乎芒乎, 其送往而迎來. 來者勿禁, 往者勿止. 從其强梁, 隨其曲傅, 因其自窮, 故朝夕賦斂而毫毛不挫, 而況有大塗者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