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면 해를 입지 않는다


- 장자(외편) 제20편 산목[4]-


공자가 진나라와 채나라 중간에서 사람들에게 포위를 당하여 칠일 동안이나 더운 음식을 먹지 못했다. 

그 때 태공임이 찾아와서 공자를 위문하여 말했다.

“선생님은 죽게 될 것 같습니다.”

공자가 답했다.

“그렇소.”

태공임이 말했다.

“선생님은 죽는 것을 싫어하십니까?”

공자가 답했다.

“그렇소.”

태공임이 말했다.

“제가 시험삼아 죽지 않는 법을 얘기해 보겠습니다. 동해에 새가 있는데 그 이름을 의태라 부릅니다. 그 새는 본성이 느려서 아무 능력도 없는 듯이 보이지요. 날 때에는 다른 새들이 서로 이끌어 주어야 날고, 쉴 때에는 다른 새들과 붙어 있습니다. 나아갈 때에는 감히 다른 새들의 앞에 서지 않고, 물러설 때에는 다른 새들보다 뒤서지 않습니다. 먹이를 먹을 때도 감히 다른 새보다 앞서 맛보지 않고, 반드시 다른 새가 먹고 난 나머지를 먹습니다. 그래서 그 새는 다른 새들 무리에게 배척 당하는 일이 없고, 사람들에게도 해를 입지 않는 것입니다. 따라서 재난을 면하고 있습니다. 

곧은 나무는 먼저 잘리고, 맛있는 우물은 먼저 마르는 법입니다. 선생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지식을 꾸며 어리석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몸을 닦아 남의 허물을 들추어내고, 마치 해와 달을 걸고 가듯이 훤하게 자신을 내세우기에 환난을 면치 못하는 것입니다.

옛날에 내가 위대한 덕을 이룬 사람에게서 들은 바에 의하면, 스스로 뽐내는 자는 공이 없게 되고, 공을 이루고 물러나지 않는 자는 실패하게 되며, 명성을 이루고 그대로 머물고자 하는 자는 욕을 보게 된다고 했습니다.

어느 누가 과연 공명을 마다하고 보통 사람들과 같이 처신하겠습니까? 그의 도가 널리 행하여져도 자기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그의 덕이 세상에 시행되어도 명성을 받아들이지 않으며, 마음을 순수하게 가지고, 언제나 한결같이 행동하여 마치 미친 사람인 양 무심하게 공적을 남기지 않고, 권세를 버리며 공명을 추구하지 않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러면 남을 책잡을 일도 없고, 남에게 책잡힐 일도 없을 것입니다. 지인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는 법이거늘 선생께서는 어찌하여 공명을 좋아하는 것입니까?”

이 말을 들은 공자는 곧 사람들과의 교류를 끊고 제자들을 버리고 큰 늪지에 숨어살면서 도토리와 밤을 주워 먹으며 살았다. 그리하여 짐승들 사이로 들어가도 무리가 흩어지지 않았고, 새들 틈에 들어가도 그 행렬이 흐트러지지 않았다. 새와 짐승들도 그를 싫어하지 않았으니 하물며 사람들이야 어떠했겠는가!


- 莊子(外篇) 第20篇 山木[4]-

孔子圍於陳蔡之間, 七日不火食.

大公任往弔之曰:「子幾死乎?」 曰:「然.」

「子惡死乎?」 曰:「然.」

任曰:「予嘗言不死之道. 東海有鳥焉, 其名曰意怠. 其爲鳥也, 翂翂翐翐, 而似无能. 引援而飛, 迫脅而棲. 進不敢爲前, 退不敢爲後. 食不敢先嘗, 必取其緖. 是故其行列不斥, 而外人卒不得解, 是以免於患. 直木先伐, 甘井先竭. 子其意者飾知以驚愚, 修身以明汙, 昭昭乎如揭日月而行, 故不免也. 昔吾聞之大成之人曰:‘自伐者无功, 功成者墮, 名成者虧.’ 孰能去功與名而還與衆人! 道流而不明居, 德行而不名處. 純純常常, 乃比於狂. 削迹捐勢, 不爲功名. 是故无責於人, 人亦无責焉. 至人不聞, 子何喜哉?

孔子曰:「善哉!」 辭其交遊, 去其弟子, 逃於大澤. 依裘褐, 食杼與栗. 入獸不亂群, 入鳥不亂行. 鳥獸不惡, 而況人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