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곤경에 처해도 편안한 마음으로 자연변화에 순응하라


- 장자(외편) 제20편 산목[7]-


공자가 진나라와 채나라 사이에서 곤경에 빠져 칠일 동안이나 불로 익힌 음식을 먹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공자는 왼손은 마른 나무에 걸쳐놓고 오른 손으로는 마른 나뭇가지를 두드리며 신농씨의 노래를 불렀다. 그런데 그에게 악기는 있었지만 절주가 없고, 그의 소리는 있지만 음률은 없는 상태였는데, 두드리는 나무소리와 그의 목소리는 잘 어울려 사람의 마음을 울렸다. 그 때 안회가 두 손을 모아 쥐고 눈길을 떨궈 공자를 바라보고 있었다. 공자는 안회가 자기의 뜻을 크게 해석해 재난을 크게 생각하거나 자기를 아낀 나머지 슬퍼할까 두려워 말했다.

“안회야. 자연의 재해를 받아들이지 않고 편히 지내기는 쉽지만, 인위적인 부귀를 받아들이지 않고 마음을 바르게 갖기란 어려운 것이다. 모든 일은 시작되면 끝나지 않는 것이 없고 끊임없이 변화한다. 사람이란 자연과 한가지인 것이다. 지금 노래를 부른 것은 누구였더냐?”

안회가 말했다.

“감히, 자연의 재해를 받아들이지 않고 편히 지내기는 쉽다는 말씀의 뜻을 알고 싶습니다.”

공자가 말했다.

“굶주림과 목마름과 추위 더위와 궁색해져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은 천지의 운행이며 만물 변화의 표현인 것이다. 그 말은 이러한 운행변화와 함께 변화하여 가기만 하면 된다는 것을 뜻한다. 신하된 사람은 임금의 명으로부터 감히 벗어나지 못한다. 신하 노릇을 하는 도리도 이와 같은데 하늘을 대하는 도리야 어떻겠느냐?”

안회가 다시 물었다.

“무엇을 두고 인위적인 부귀를 받아들이지 않고 마음을 바르게 갖기는 어렵다고 하는 것입니까?”

공자가 말했다.

“처음 출세를 하고 보면 모든 것이 뜻대로 되고, 벼슬과 녹이 아울러 보태져서 궁하지 않게 된다. 이것은 밖의 물건이 이롭게 해주는 것이지 자기가 지니고 있던 것은 아니다. 결국 나의 운명이 밖으로부터 지배당하게 되는 것이다. 군자는 도둑질을 하지 않고, 현명한 사람은 물건을 훔치지 않는 법인데, 우리가 벼슬이나 녹 같은 것은 취하는 것은 어째서일까? 그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에서이다.

새 중에서는 제비보다 지혜로운 것이 없다. 눈으로 보아서 처신하기 부적합한 곳이면 뒤돌아볼 것도 없이 달아난다. 비록 그의 먹이를 떨어뜨렸다 해도 그 것을 버리고 달아난다. 제비는 그처럼 사람들을 두려워 하지만 사람들이 사는 집으로 들어와 집을 짓고 사는데, 그 것은 살 곳과 먹을 것이 있기 때문이다.”

안회가 물었다.

“무엇을 두고 모든 일이 시작되면 끝나지 않는 것이 없이 변화한다고 하는 것입니까?”

공자가 말했다.

“만물은 변화하고 있지만 그렇게 만드는 것이 누구인지는 알지 못한다. 그러니 어찌 변화가 끝나는 곳을 알겠으며, 어찌 변화가 시작되는 곳을 알겠느냐? 자기를 올바르게 하고서 그 변화에 호응할 따름인 것이다.”

안회가 물었다.

“무엇을 두고 사람과 자연이 한가지라 하셨습니까?”

공자가 말했다.

“자연이 존재하는 것도 자연이요. 사람이 존재하는 것도 역시 자연이다. 사람이 자연의 도를 터득하지 못하는 것은 자기 성격에 사로잡히기 때문이다. 성인이란 편안히 자연의 변화에 몸을 맡기어 끝 가는 데까지 가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20篇 山木[7]-

孔子窮於陳蔡之間, 七日不火食, 左據槁木, 右擊槁枝, 而歌猋氏之風, 有其具而无其數, 有其聲而无宮角, 木聲與人聲, 犁然有當於人之心.

顔回端拱還木而窺之. 仲尼恐其廣己而造大也, 愛己而造哀也, 曰:「回, 无受天損易, 无受人益難. 无始而非卒也, 人與天一也. 夫今之歌者其誰乎?」

回曰:「敢問无受天損易.」

仲尼曰:「飢渴寒暑, 窮桎不行, 天地之行也, 運物之泄也, 言與之偕逝之謂也. 爲人臣者, 不敢去之. 執臣之道猶若是, 而況乎所以待天乎!」

「何謂无受人益難?」

仲尼曰:「始用四達, 爵祿竝至而不窮, 物之所利, 乃非己也, 吾命其在外者也. 不給視, 雖落其實, 棄之而走. 其畏人也, 而襲諸人間, 社稷存焉爾.」

「何謂无始而非卒?」

仲尼曰:「化其萬物而不知其禪之者, 焉知其所終? 焉知其所始? 正而待之而已耳.」

「何謂人與天一邪?」

仲尼曰:「有人, 天也. 有天, 亦天也. 人之不能有天, 性也, 聖人晏然體逝而終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