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를 터득한 사람이란


- 장자(외편) 제22편 지북유[6]-


설결이 피의에게 도에 관하여 물으니, 피의가 대답했다.

“당신이 당신의 형체를 바르게 갖고 당신의 시선을 통일한다면 자연의 조화가 이르게 될 것입니다. 당신의 지혜를 버리고 당신의 태도를 통일하기만 한다면 신명이 당신의 몸에와 머무르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덕이 당신을 아름답게 하여 줄 것이며, 도가 당신의 생활을 이룩해 줄 것입니다. 당신은 어리석은 듯이 갓 낳은 송아지처럼 되어 모든 일의 까닭을 추구하지 않을 것입니다.”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설결은 잠이 들었다. 피의는 기쁘게 노래를 부르며 그 자리를 떠나갔다.

“형체는 마른 해골과 같고, 마음은 식은 재와 같네. 진실로 모든 사실을 알면서도 그렇다고 스스로 뽐내지도 않네. 흐릿하고 컴컴하게 무심하여 함께 얘기할 수도 없네. 이는 어찌된 사람인가.”


- 莊子(外篇) 第22篇 知北游[6]-

齧缺問道乎被衣, 被衣曰:「若正汝形, 一汝視, 天和將至. 攝汝知, 一汝度, 神將來舍. 德將爲汝美, 道將爲汝居, 汝瞳焉如新生之犢而无求其故!」

言未卒, 齧缺睡寐. 被衣大說, 行歌而去之, 曰:「形若槁骸, 心若死灰, 眞其實知, 不以故自持. 媒媒晦晦, 无心而不可與謀. 彼何人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