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란 사람이 인식하여 지닐 수 없는 것이다


- 장자(외편) 제22편 지북유[7]-


순임금이 승에게 물었다.

“도란 터득하여 지니고 있을 수 있는 것입니까?”

승이 말했다.

“임금님의 몸도 임금님이 지니고 있는 것이 아닌데 어떻게 거기에다 도를 지니고 있을 수 있겠습니까?”

순임금이 말했다.

“내 몸이 내 소유가 아니라면 누가 지니고 있는 것입니까?”

승이 말했다.

“그것은 하늘과 땅에 부속되어 있는 형체입니다. 삶도 임금님께서 지니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에 부속되어 있는 조화입니다. 생명도 임금님께서 소유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에 부속되어 있는 순리인 것입니다. 자손들도 임금님께서 소유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에 부속된 변화입니다. 그러므로 걸어가면서도 갈 곳을 알지 못하고, 살고 있으면서도 그 이유를 알지 못합니다. 하늘과 땅이 운동하는 기에 의하여 되는 것인데 어찌 소유할 수 있는 것이겠습니까?”


- 莊子(外篇) 第22篇 知北游[7]-

舜問乎丞曰:「道可得而有乎?」

曰:「汝身非汝有也, 汝何得有夫道?」

舜曰:「吾身非吾有也, 孰有之哉?」

曰:「是天地之委形也. 生非汝有, 是天地之委和也. 姓名非汝有, 是天地之委順也.孫子非汝有, 是天地之委蛻也. 故行不知所往, 處不知所持, 食不知所味. 天地之强陽氣也, 又胡可得而有邪!」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