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무(無)도 없는 절대적인 무의 경지


- 장자(외편) 제22편 지북유[14]-


광요가 무유에게 물었다.

“당신은 존재하는 것입니까.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까?”

무유는 대답 않았다. 광요는 대답을 얻지 못하자 무유의 모습을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아득하고 텅 비어 있어 하루 종일 그를 보았으나 보이지 않았고, 그의 소리를 들으려 하였으나 듣지 못했으며, 그를 잡아보려 하였으나 잡을 수가 없었다.

광요가 말했다.

“지극하구나. 그 누가 이런 경지에 이를 수가 있겠는가? 나는 무의 존재는 인식할 수 있었지만 무도 없는 경지는 인식할 수가 없었다. 무와 유에 사로잡혀 있는 사람들이야 어떻게 이런 경지에 이를 수 있겠는가?”


- 莊子(外篇) 第22篇 知北游[14]-

光曜問乎无有曰:「夫子有乎? 其无有乎?

无有弗應也. 光曜不得問, 而孰視其狀貌, 窅然空然, 終日視之而不見, 聽之而不聞, 博之而不得也.

光曜曰:「至矣! 其孰能至此乎! 予能有无矣, 而未能无无也. 及爲无有矣, 何從至此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