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의 괴로움은 부귀에 의한 것이 아니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1]-


서무귀가 여상의 소개로 위나라 무후를 만났다. 무후가 그를 위로하며 말했다.

“선생께서는 병이 나셨군요. 산림에 은거하는 것이 고되어 나를 만나러 오신 모양입니다.”

서무귀가 말했다.

“제가 임금님을 위로하고 싶은데 어찌 저를 위로하십니까? 임금께서는 욕망을 만족시키고, 좋아하고 미워하는 감정에 따라 모든 일을 하시려 하기 때문에, 성명의 참모습을 해치고 있습니다. 임금께서 욕망을 버리고 애증의 감정을 버리신다면, 귀와 눈이 괴로움을 당할 것입니다. 저야말로 임금님을 위로해 드리려 합니다. 임금께서 저를 위로할 것이 무엇이 있으시겠습니까”

무후는 언짢은 듯 대답하지 않았다. 조금 있다가 서무귀가 말했다.

“시험삼아 개를 감정하는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질이 낮은 개는 아무것이나 배가 부를 때까지 찾아먹는데 이는 고양이의 본성과 같습니다. 중질의 개는 해를 바라보듯 뜻이 높고 먼 곳에 있습니다. 그리고 질이 높은 개는 스스로를 잊은 듯 언제나 한결 같습니다.

그러나 제가 개를 감정하는 것은 말을 감정하는 것만은 못합니다. 말 이빨이 먹줄을 댄 듯 곧고 목덜미는 고리가 휜 것처럼 구부정하고, 머리는 굽은 자를 댄 것처럼 모가 나고 눈은 그림쇠로 그린 듯 둥근 것이 국마라 할 만한 말입니다. 그렇지만 국마는 천하마 보다는 못합니다. 천하의 명마는 저절로 천성의 재질을 갖추고 있으며 고요하고 그 스스로를 잊은 듯 한결같습니다. 이런 말은 질풍같이 달리되 먼지를 일으키지 않고, 얼마를 가서야 멈추게 될지도 모를 정도입니다.”

무후는 크게 기뻐하며 웃는 낯이 되었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1]-

徐无鬼因女商見魏武侯, 武侯勞之曰:「先生病矣! 苦語山林之勞, 故乃肯見於寡人.」

徐无鬼曰:「我則勞於君, 君有何勞於我! 君將盈耆欲, 長好惡, 則性命之情病矣. 君將黜耆欲, 掔好惡, 則耳目病矣. 我將勞君, 君有何勞於我!」 武侯超然不對.

少焉, 徐无鬼曰:「嘗語君, 吾相狗也. 下之質執飽而止, 是狸德也. 中之質若視日, 上之質若亡其一. 吾相狗, 又不若吾相馬也. 吾相馬, 直者中繩, 曲者中鉤, 方者中矩, 圓者中規, 是國馬也, 而未若天下馬也. 天下馬有成材, 若卹若失, 若喪其一, 若是者, 超軼

絶塵, 不知其所, 」武侯大悅而笑.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