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고요하고자 하면 마음을 평온히 지녀야 한다


- 장자(잡편) 제23편 경상초[15]-


다리를 잘리는 형벌을 받은 자가 법도에 구애받지 않는 것은 밖의 명예 같은 것은 도외시하기 때문이다. 죄수들이 높은 곳에 올라가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은 죽음과 삶을 초월했기 때문이다.

반복하여 공부함으로써 마음속에 부끄러운 것이 없게 되면 사람에 대하여 잊게 된다. 사람에 대해서 잊게 되면 자연과 합치되는 천인(天人)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를 공경해도 기뻐하지 않고, 그를 모욕해도 성내지 않는 것은 오직 하늘의 조화와 합치된 사람만이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성낼 경우를 당해도 성내지 않으면 성냄도 성내지 않음으로 귀결되고 만다. 행동함에 무위하면 행동은 무위로 귀결되고 만다.

고요하고 싶으면 마음을 평온히 지녀야 한다. 신명스러워지고 싶으면 마음이 자연에 순응하여야 한다. 그의 행동이 합당하게 되고 싶으면 자연에 따라 부득이 하게 행동하여야 한다. 자연에 따라 부득이하게 행동하는 것이 성인의 도인 것이다.


- 莊子(雜篇) 第23篇 庚桑楚[15]-

介者侈畵, 外非譽也. 胥靡登高而不懼, 遺死生也. 夫復謵不餽而忘人, 忘人, 因以爲天人矣. 故敬之而不喜, 侮之而不怒者, 唯同乎天和者爲然. 出怒不怒, 則怒出於不怒矣. 出爲无爲, 則爲出於无爲矣. 欲靜則平氣, 欲神則順心, 有爲也欲當, 則緣於不得已, 不得已之類, 聖人之道.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