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들은 외물에 사로잡혀 본성을 잃고 있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5]-


지식을 가진 선비는 지모가 쓰이는 변란이 없으면 즐거울 수 없다. 변설에 뛰어난 선비는 의견을 얘기할 기회가 없으면 즐거울 수가 없다. 일을 잘 살피는 선비는 논쟁할 일이 없으면 즐거울 수 없다. 이들은 모두 밖의 사물에 사로잡혀 있는 자들이다.

세상에서 뛰어난 선비는 조정에서 출세하고, 백성을 잘 다스리는 선비는 벼슬로 영화로운 생활을 하게 되고, 힘이 센 선비는 어려운 일을 당하여 실력을 발휘하고, 용감한 선비는 환란을 당하여 기개를 떨치고, 무술이 뛰어난 선비는 전쟁을 즐기며, 애써 노력하는 선비는 명분을 추구하고, 법률에 밝은 선비는 다스림을 널리 펴고, 예의와 음악에 밝은 선비는 용모를 공경하고, 인의를 숭상하는 선비는 사람관계를 귀중히 여긴다.

농부는 밭일을 할 것이 없으면 즐거울 수 없고, 상인들은 장사할 일이 없으면 즐거울 수가 없다. 서민들은 아침저녁으로 할 일이 있으면 부지런하고, 공인들은 좋은 기계에 대한 기술이 있으면 재빠르게 일한다.

돈과 재물이 쌓이지 않으면 탐욕이 많은 자들은 근심을 하고, 권세가 세어지지 않으면 뽐내기를 좋아하는 자들은 슬퍼하며, 형세를 잘 쫓는 무리들은 변란을 즐긴다.

이들은 때를 만나야 쓰일 곳이 있게 되며, 어떤 일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이들은 모두가 시간의 변화에 따라 이끌리는 자들이며, 사물의 변화에 얽매이는 자들이다.

자기의 육체와 본성을 달리게 하고, 밖의 만물에 대하여 몰두하며, 평생토록 본성으로 되돌아가지 않는 자들이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5]-

知士无思慮之變則不樂, 辯士无談說之序則不樂, 察士无凌誶之事則不樂, 皆囿於物者也.」

招世之士與朝, 中民之士榮官, 筋力之士矜難, 勇敢之士奮患, 兵革之士樂戰, 枯槁之士宿名, 法律之士廣治, 禮敎之士敬容, 仁義之士貴際. 農夫无草萊之事則不比, 商賈无市井之事則不比. 庶人有旦暮之業則勸, 百工有器械之巧則壯. 錢財不積則貪者憂, 權勢不尤則夸者悲. 勢物之徒樂變, 遭時有所用, 不能无爲也. 此皆順比於歲, 不易於物者也. 馳其形性, 潛之萬物, 終身不反, 悲夫!

 

   

 

www.yetgle.com

*<돌아가자>